'우다사' 박영선, '김명민 닮은꼴' 봉영식과 소개팅…30년 인연에 '깜짝'

2019-12-05 00:12:38



[스포츠조선닷컴 정유나 기자] '우다사' 박영선이 생애 첫 소개팅에 나섰다.



4일 방송된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이하 '우다사')에서는 맏언니 박영선의 로맨틱한 소개팅 현장이 공개됐다.

이날 맏언니 박영선이 '모델 핏 김명민' 중년 훈남과 생애 첫 소개팅에 나섰다.

박영선은 이혼하고 아들과 떨어져 지내고 있는 상황. 한차례 이별을 겪은 그녀는 "두번째 만남은 깨지면 안된다고 생각한다. 그러면 나한테 문제가 있는 것이다"라며 걱정을 드러냈다.

다시 용기를 내 어렵게 소개팅을 결심한 박영선은 소개팅 당일, 본업인 모델로 패션쇼 무대에 올랐다. 이후 쇼를 마친 박영선에게 의문의 꽃다발이 전달됐고, 그 안에는 "오늘 쇼 잘 봤어요, 이따 만나요"라는 메시지가 적혀 있어 그녀를 설레게 했다.

이후 박영선은 카페에 먼저 자리잡고 있던 소개팅남과 드디어 만났다. 두 사람은 중년의 소개팅답게 악수로 첫 인사를 나눴다. 소개팅남은 국제 정치학 전공의 연구원, 봉영식이었다. 그는 175cm의 박영선보다 훌쩍 큰 키에 모델 같은 슈트 핏을 뽐냈고, 이를 VCR로 지켜보던 '우다사 메이트'들은 "배우 김명민을 닮았다"며 탄성을 연발했다. 어색한 첫 인사 후 봉영식은 "세 번째 만나니까 더 특별하네요"라고 의미심장한 멘트를 던졌다. 이에 박영선이 당황하자 봉영식은 "대학생때 무도회장에서 마주쳤다. 두번째는 술집에서 지인들과 함께 마주친 적 있다. 얘기는 전혀 안했지만. 그리고 오늘이 세번째 만남이다"라고 30년에 걸친 인연을 밝혔다.

알고보니 박영선과 봉영식은 이혼이라는 같은 아픔을 가지고 있었다. 봉영식은 "2011년쯤 이혼했다. 11살된 딸 하나 있고, 현재 엄마랑 미국에 있다"고 고백했고, 박영선 역시 "저도 아들하나 있다. 예쁘고 착하다"고 말하며 공감대를 형성했다.

jyn2011@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