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시 모친도 예상 못 한 발롱도르, "5번째가 마지막이라고 생각"

2019-12-05 09:10:04

Xinhua 연합뉴스

[스포츠조선 윤진만 기자]리오넬 메시(FC바르셀로나)의 발롱도르 수상은 가족조차 예상치 못한 일이었다.



메시의 모친 셀리아 쿠치티니는 'CNN' 라디오와의 인터뷰에서 "메시가 (6번째)발롱도르를 수상해 정말이지 놀랐다. 전혀 기대를 안 했다. 우린 (2015년 수상한)5번째 발롱도르가 마지막이 될 줄 알았다"며 "메시가 몇 분 전 귀띔을 받은지는 모르지만, 적어도 우린 아무것도 몰랐다"며 놀라워했다. 메시는 전 세계 176명의 기자 투표로 이뤄진 2019년 발롱도르에서 686점을 득표해 2위 버질 반 다이크(리버풀)를 단 7점차이로 따돌리고 6번째 발롱도르를 들어 올렸다. 이번 시상식에서 3위에 그친 라이벌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벤투스)를 따돌리고 최다 수상자로 우뚝 섰다. 쿠치티니는 "메시는 매일 우리를 놀라게 한다"며 아들을 자랑스러워했다.

쿠치티니는 이번 인터뷰에서 아르헨티나 대표팀에 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우리가 알고, 모두가 알겠지만, 메시는 아르헨티나에 빚을 지고 있다. 하지만 메시는 아르헨티나 대표팀 일원으로 그 누구보다 월드컵과 코파 아메리카에서 우승하고 싶어 한다"고 최근 대표팀 주장 메시를 향해 쏟아지는 비난을 의식한 듯 이같이 밝혔다. 메시는 바르셀로나 소속으로 팀과 개인 트로피를 모두 거머쥐었지만, 2005년 데뷔한 아르헨티나 대표팀에선 14년째 무관이다. 윤진만 기자 yoonjinma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