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 한 번의 드리블 빼곤 조용했다" 손흥민 스쿼카 평점 4점

2019-12-05 07:45:30

로이터 연합뉴스

[스포츠조선 윤진만 기자]영국 통계업체가 손흥민(토트넘)에게 팀내 두 번째로 낮은 평점을 매겼다. 활약이 미미했다고 봤다.



'스쿼카'는 5일(한국시간) 올드 트라포드에서 열린 2019~2020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15라운드 맨유전을 마치고 손흥민에게 평점 4점을 줬다. '단 한 번의 뛰어난 드리블을 제외하면 조용했다'는 이유에서다. 4점은 공격수 해리 케인과 라이트백 세르주 오리에(이상 3점) 다음으로 낮은 점수다. 동점골을 합작한 델레 알리와 얀 베르통언이 가장 높은 7점을 가져갔다.

영국 신문 '미러'는 6점과 함께 '맨유가 손흥민을 향해 가는 공급선과 그의 위협적인 플레이를 차단했다. 조용했다'고 평가했다.

스포츠 방송 'ESPN'은 조금 더 높은 평가를 내렸다. 이 매체는 '현란한 플레이로 달리의 동점골을 이끌어냈다. 다만 2대2 동점을 만들었어야 할 슈팅은 프레드에게 막혔다'는 총평과 함께 7점을 매겼다.

조제 무리뉴 토트넘 감독의 올드 트라포드 복귀전으로 관심을 모은 이날 경기에선 맨유가 마커스 래시포드의 멀티골에 힘입어 2대1로 승리했다. 토트넘은 무리뉴 감독 부임 후 첫 패배를 당했다.

윤진만 기자 yoonjinma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