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현장리뷰]'문정원 서브 에이스 5개' 도로공사, 이소영-강소휘 없는 GS칼텍스에 3대1 역전승

2019-12-04 21:28:11



[장충=스포츠조선 김진회 기자] 한국도로공사가 주축 토종 레프트 이소영과 강소휘가 한꺼번에 빠진 선두 GS칼텍스를 꺾었다.



도로공사는 4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GS칼텍스와의 2019~2020시즌 도드람 V리그 여자부 3라운드 홈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대1(28-30, 25-23, 25-23, 25-21)로 역전승을 거뒀다.

도로공사는 4승8패(승점 14)를 기록, KGC인삼공사(승점 13)를 제치고 순위를 한 단계 끌어올려 4위에 랭크됐다.

GS칼텍스는 시즌 3패(9승)째를 당했지만 2위 현대건설과의 격차는 3점으로 유지하며 단독선두를 지켰다. 러츠는 트리플 크라운을 달성했지만 팀 패배로 빛이 바랬다.

1세트부터 그야말로 박빙이었다. 먼저 틈새를 벌린 건 GS칼텍스였다. 9-8로 앞선 상황에서 유효블로킹을 한 러츠가 공격까지 성공시켰다. 이어 한수지의 다이렉트 킬에 이어 한수지가 블로킹까지 성공됐다. 12-8. 이후 박혜민과 권민지의 공격으로 점수차를 유지한 GS칼텍스는 21-19로 앞선 상황에서 권민지의 서브 에이스가 폭발하며 손쉽게 기선을 제압하는 듯했다. 그러나 도로공사의 추격이 매서웠다. 정대영과 박정아의 연속 공격으로 23-24로 역전을 허용했다. GS칼텍스는 겨우 듀스로 승부를 끌고간 뒤 28-28로 팽팽히 맞선 상황에서 권민지의 블로킹과 공격으로 1세트를 따냈다.

2세트는 1세트와 정반대의 양상이 펼쳐졌다. 도로공사가 상대 리시브를 흔든 뒤 강력한 집중력으로 앞서갔다. 9-8로 앞선 상황에서 전새얀과 하혜진의 오픈 공격, 문정원의 서브 에이스 등으로 14-9까지 격차를 벌렸다. 그러나 GS칼텍스는 차근차근 추격해 18-18 동점을 만들었다. 그러나 도로공사는 강서브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20-20으로 팽팽히 맞선 상황에서 이세빈의 서브 에이스가 터졌고, 23-21로 앞선 상황에서 문정원의 서브 에이스가 폭발했다. 3세는 도로공사가 앞서가고 GS칼텍스가 추격하는 그림이 그려졌다. 하지만 GS칼텍스는 공격성공률을 높이며 14-14로 동점을 만든 뒤 강력한 수비에 이은 러츠의 공격 성공으로 역전에 성공했다. 이어 러츠의 서브 에이스와 백어택이 성공되면서 분위기를 완전히 뒤바꿨다. 그러나 도로공사가 다시 승부를 뒤집은 건 서브였다. 18-19로 뒤진 상황에서 문정원이 연속 서브 에이스를 터뜨렸다. 이후 도로공사는 24-23, 1점차까지 추격당했지만 상대 공격 실패로 3세트를 따냈다.

4세트에도 도로공사는 서브로 상대 리시브를 흔들며 격차를 벌려나갔다. 2-0으로 앞선 상황에선 하혜진의 서브 에이스 터졌고, 7-3으로 앞선 상황에선 박정아의 서브 에이스가 폭발했다. 김종민 도로공사 감독의 전략이 제대로 맞아 떨어졌다. 김 감독은 결전을 앞두고 "상대 리시브를 흔드는데 초점을 맞추겠다"고 말한 바 있다. 이후 도로공사는 GS칼텍스에 분위기를 넘겨주며 맹추격을 당했지만 끝까지 집중력을 잃지 않으며 승리를 마무리지었다. 장충=김진회 기자 manu35@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