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트를 지배한 '천적의 힘', DB상대 5연승 전자랜드, 공동 3위 복귀

2019-12-04 20:49:28



[원주=스포츠조선 이원만 기자] 명확히 수치화 하기 어려운 변수지만, 분명 프로스포츠에서의 '천적 관계'는 무시할 수 없는 영향력을 발휘한다. 3연승으로 한창 상승세를 타던 원주 DB와 최근 계속된 부진으로 4연패에 빠진 인천 전자랜드의 승부. 객관적인 지표상으로는 분명 '홈팀' DB의 우세가 예상됐다. 하지만 뜻밖의 결과가 나왔다. 전자랜드가 DB를 상대로 지난 시즌 막판이던 1월 15일부터 최근 5경기 연속 승리 축포를 쏘아 올렸다.



전자랜드는 4일 원주종합체육관에서 열린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DB와의 원정경기에서 막판 대접전 끝에 95대89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전자랜드는 4연패를 끊고 안양 KGC와 공동 3위로 도약했다. DB는 4연승 도전이 좌절됐다.

이날 경기 초반 DB에 유리한 상황이 펼쳐졌다. 전자랜드 외국인 빅맨 머피 할로웨이가 1쿼터 6분10초 만에 세 번째 파울을 저지르며 벤치로 물러났다. 아직 풀어나가야 할 시간이 많은데, 1쿼터부터 반칙을 3개나 범하는 바람에 운신의 폭이 줄어들었다. 가뜩이나 DB는 치나누 오누아쿠와 김종규 등 장신 선수를 보유한 팀. 전자랜드가 위축될 듯 했다. 실제로 DB는 할로웨이가 빠진 틈을 타 전자랜드의 골밑을 공략했다. 1쿼터 막판 6점차로 벌어졌다.

그런데 1쿼터 종료 직전 전자랜드가 연이은 스틸로 한꺼번에 5점을 뽑았다. 종료 24초 전 홍경기의 스틸을 이어받은 쇼터가 6초를 남기고 2점 성공. 이어 김낙현도 2초 남기고 가로채기에 이은 3점슛을 성공해 21-22로 점수차를 좁혔다. 이때부터 전자랜드가 분위기를 탔다.

전자랜드는 2, 3쿼터에 쇼터의 돌파와 김낙현, 차바위 전현우 등의 3점포를 앞세워 전세를 뒤집은 뒤 리드를 이어나갔다. 1쿼터에 3쿼터에 투입돼 골밑에서 힘을 보탰다. 하지만 35초를 남기고 파울트러블에 걸렸다. 다시 DB에 찬스가 왔다. DB는 4쿼터 2분50초를 남기고 김 훈의 슛으로 동점까지 만들었다. 하지만 곧바로 강상재에게 3점을 맞았다. 강상재는 이어 허 웅의 패스를 가로채 쇼터의 2점슛으로 연결했다. 점수차가 다시 벌어지며 전자랜드가 승리를 확정지었다. 쇼터가 29득점으로 승리의 일등공신 역할을 해냈다.

?b주=이원만 기자 wma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