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자있는 인간들' 측, 故 차인하 애도..."유가족 뜻 존중해 편집 없이 방송할 것" [공식]

2019-12-04 15:35:27



[스포츠조선닷컴 이우주 기자] '하자있는 인간들' 측이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난 故 차인하를 애도했다.



MBC 수목드라마 '하자있는 인간들' 측은 4일 공식 입장을 통해 " MBC와 '하자있는 인간들' 제작진 및 출연진은 갑작스런 故 차인하 님의 사망 소식에 비통함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먼저 소중한 가족을 잃은 유가족께 깊은 위로와 애도의 마음을 전한다"며 "고인은 촬영 기간 그 누구보다도 열정적으로 드라마 촬영에 임하였다. 좋은 작품을 만들기 위해 언제나 열심히 현장을 빛내준 고인의 노력을 기억하겠다"고 배우 차인하를 추억했다.

이어 "MBC '하자있는 인간들' 제작진은 정상적으로 방송이 이뤄지길 바라는 유가족의 뜻을 존중해 별도의 편집 없이 예정대로 드라마를 방송하기로 결정했다"고 알렸다. 차인하의 방송분은 편집 없이 나갈 예정이다.

차인하는 지난 3일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향년 27세. 정확한 사망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으며, 경찰은 정확한 사인을 조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차인하의 소속사 판타지오는 "너무나 가슴이 아프고 안타까운 소식을 전하게 되어 참담한 심정이다. 12월 3일 배우 차인하가 우리의 곁을 떠났다"며 "갑작스러운 비보에 누구보다 큰 슬픔에 빠졌을 유가족 분들이 고인의 마지막 길을 잘 보내 줄 수 있도록 부디 루머 유포나 추측성 보도는 자제해 주시길 간곡히 부탁 드린다"고 밝혔다. 소속사에 따르면 차인하의 모든 장례 절차는 비공개로 진행된다. 소속사 측은 "저희가 사랑하는 차인하 배우의 마지막 가는 길이 아름다울 수 있도록 간곡히 부탁 말씀 드린다"고 당부했다.

차인하는 최근 MBC '하자있는 인간들'에서 배우 주서연(오연서 분)의 작은 오빠인 주원석 역으로 출연 중이었으나, 갑작스러운 비보로 '하자있는 인간들'은 그의 유작이 됐다. wjlee@sportschosun.com

▶다음은 '하자있는 인간들' 측 입장 전문

알려 드립니다.

MBC와 '하자있는 인간들' 제작진 및 출연진은 갑작스런 故 차인하 님의 사망 소식에 비통함을 감추지 못하고 있습니다.

먼저 소중한 가족을 잃은 유가족께 깊은 위로와 애도의 마음을 전합니다.

고인은 촬영 기간 그 누구보다도 열정적으로 드라마 촬영에 임하였습니다.

좋은 작품을 만들기 위해 언제나 열심히 현장을 빛내준 고인의 노력을 기억하겠습니다.

MBC '하자있는 인간들' 제작진은 정상적으로 방송이 이뤄지길 바라는 유가족의 뜻을 존중해 별도의 편집 없이 예정대로 드라마를 방송하기로 결정했음을 알려드립니다.

다시 한 번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좋은 드라마 제작을 위해 노력하신 고인을 기억하겠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