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엑소 찬열 "디오와 몸싸움, 점점 의식이 희미해지더라"

2019-12-04 13:16:11



[스포츠조선닷컴 정안지 기자]엑소(EXO) 찬열이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디오와 몸싸움 벌인 썰을 공개한다. 이와 함께 첸이 '라스' 경험자로 김구라의 인정을 받아 관심을 집중시킨다.



오늘(4일) 밤 11시 5분 방송 예정인 MBC '라디오스타'는 엑소(EXO) 수호, 백현, 찬열, 카이, 세훈, 첸이 출연하는 '엑소클라스' 특집으로 꾸며진다.

이날 찬열이 디오와 몸싸움을 벌였다고 고백한다. 그는 "점점 의식이 희미해지더라"라며 일촉즉발의 상황을 묘사해 시선을 집중시켰다고. 결국 이성의 끈을 놓아버렸다는 찬열은 초인적인 힘으로 끔찍한(?) 결말을 초래했다고 전해 모두를 놀라게 할 예정이다.

또한 찬열이 한 달 동안 강제로 묵언 수행을 했다고 털어놓는다. 그는 지난 6월 성대 수술 소식으로 팬들을 깜짝 놀라게 한 바. 그는 당시의 상세한 이야기를 털어놓아 안타까움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찬열은 특이한 버릇으로 관심을 끈다. 그의 버릇은 다름 아닌 멤버들의 '이곳' 깨물기. 그러나 유일하게 리더 수호를 깨물지 않는 이유를 공개해 궁금증을 유발한다. 이 외에도 찬열은 신기한 개인기로 시선을 강탈한다. 물 500mL를 3초 만에 원 샷 하는 모습으로 모두를 충격에 빠트릴 예정.

그런가 하면 첸이 유일한 '라스' 경험자로 활약을 펼친다. 3번째 출연 만에 스페셜 MC 자리를 꿰찬 첸은 긴장한 멤버들과는 달리 여유로운 모습을 뽐냈다는 전언. 첸은 김구라를 섬세하게 챙겨주는 모습으로 김구라를 감동시켰다고 전해진다. 뿐만 아니라 첸은 멤버들의 토크 진위 여부를 가려내는 것은 물론 에피소드를 덧붙이며 재미를 두 배로 끌어올렸다는 후문이어서 기대를 모은다.

엑소 수호와 카이의 예능 담당 쟁탈전은 오늘(4일) 밤 11시 5분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anjee85@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