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부·한국사회복지협의회, 121개 지역사회공헌 인정기업·기관에 인정패 수여

2019-12-04 09:36:30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와 한국사회복지협의회(회장 서상목)는 3일 서울가든호텔 그랜드볼룸에서 '2019 지역사회공헌 인정의 날' 행사를 개최하고, 121개 지역사회공헌 인정기업·기관에 인정패를 수여했다.



올해 지역사회공헌 인정제 시행에 따라 인정패를 받은 기업·기관은 지역의 비영리단체와 파트너십을 맺고 지역사회 문제 해결을 위해 지속적인 사회공헌을 펼친 곳으로 대기업 30개, 중견기업 19개, 중소기업 15개, 공기업 22개, 공공기관 28개, 사회적기업 7개이다.

이번 지역사회공헌 인정기업·기관은 지방자치단체와 시·도사회복지협의회의 1차 지역심사를 거쳐 사회공헌 전문가로 구성된 최종인정심사위원회의 심의로 선정됐다.

인정패를 받은 기업·기관에게는 1년간 인정제 엠블럼 사용권한이 부여되고, 신용보증기금과 기술보증기금을 통해 보증?보험 지원 및 컨설팅 등 각종 인센티브를 제공받는다.

이날 행사에서는 사회공헌부문 유공단체인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와 해성디에스가 보건복지부장관표창을 수여하고, 사회공헌 우수 프로그램으로 선정된 에쓰-오일, LG디스플레이 구미사업장, 다우환경, 맥키스컴퍼니, 한국동서발전 울산화력본부, 한국남부발전, 신용보증기금이 보건복지부장관상을 각각 수상했다.

서상목 한국사회복지협의회 회장은 "지역사회공헌 인정기업?기관 121개소의 선정은 매우 뜻깊은 일이며, 오늘을 기점으로 우리 이웃과 기업이 사회공헌 활동을 기반으로 공감대를 형성해 지속가능한 지역복지공동체 구축을 더욱 앞당기는 계기가 되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강호 보건복지부 사회서비스정책관은 "최근 국제연합(UN) '지속가능개발목표(Sustainable Development Goals)' 이행을 위해 기업의 사회적 책임이 강조됨에 따라 국내 지역사회공헌 인정제는 기업의 사회공헌 활성화에 디딤돌 역할을 수행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한국사회복지협의회는 내년 초 온라인 기반의 지역사회공헌 인정제 플랫폼(가칭)을 신규 구축해 사업을 본격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다.장종호 기자 bellho@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