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현장코멘트]김종민 감독 "150% 이상 해주는 전새얀-'해결사' 이원정 고맙다"

2019-12-04 21:56:33

2019-2020 프로배구 V리그 흥국생명과 도로공사의 경기가 26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렸다. 도로공사 김종민 감독이 선수들을 독려하고 있다. 인천=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19.11.26/

[장충=스포츠조선 김진회 기자]"어려울 때 들어가서 역할을 해준 이원정과 현재 150% 이상 해주고 있는 전새얀에게 정말 고맙다."



김종민 도로공사 감독의 얼굴에 웃음꽃이 피었다.

도로공사는 4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GS칼텍스와의 2019~2020시즌 도드람 V리그 여자부 3라운드 홈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대1(28-30, 25-23, 25-23, 25-21)로 역전승을 거뒀다.

도로공사는 4승8패(승점 14)를 기록, KGC인삼공사(승점 13)를 제치고 순위를 한 단계 끌어올려 4위에 랭크됐다.

경기가 끝난 뒤 김 감독은 "상대의 리시브를 흔들었던 것이 러츠를 방어하는데 주효했다. 처음에는 힘들었다. 그러나 나중에는 떨어지는 것이 보였다. 그 부분이 수비 조직력과 맞아 들어갔다"고 밝혔다.

서브 에이스 5개를 폭발시키며 상대 리시브 라인을 흔든 문정원에 대해선 "잘 버텼다. 공격도 잘했다. 단지 위기 상황에서 많이 흔들렸는데, 그런 부분만 보강하면 리시브나 수비면에서 가장 좋은 선수"라고 칭찬했다. 그러면서 "어려울 때 들어가서 역할을 해준 세터 이원정과 현재 150% 이상 해주고 있는 전새얀에게 정말 고맙다"며 미소를 지었다.

또 "(전새얀은) 눈에 잘 띄지 않지만 항상 열심히 한다. 준비도 열심히 한다. 어제도 혼자 핸드폰으로 분석을 한다고 하더라. 어떤 분석을 하는지 물어봤더니 상대 블로킹 등에 대해서 했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이어 "그 전에도 한 번씩 들어가면 본인 역할을 잘했다. 팀이 어려운 상황에서 본인에게는 기회인 것 같다. 자기 것을 만든 것 같다. 보는 눈도 좋아졌고, 자신감도 많이 생겼다"고 덧붙였다.

테일러가 빠진 가운데 승리를 거뒀다. 그러나 김 감독은 테일러의 복귀를 원하고 있다. 김 감독은 "어려운 고비를 넘겨줄 외국인 선수가 필요하다. (박)정아가 외국인 선수 역할을 해주고 있지만, 혼자서는 무리"라며 "센터에서 (정)대영이나 (배)유나가 있을 때처럼 플레이를 못한다. 정아나 (전)새얀이가 부담스러울 때가 있다. 외국인선수의 공격력이 필요하다. 앞으로 어떻게 될 지는 고민 중"이라고 전했다. 장충=김진회 기자 manu35@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