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현장코멘트]'석패' 삼성화재 신진식 감독 "집중력 싸움에서 졌다"

2019-12-04 21:37:00

◇사진제공=KOVO

[대전=스포츠조선 박상경 기자]접전 끝에 패한 삼성화재 신진식 감독은 아쉬움을 감추지 못했다.



삼성화재는 4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가진 우리카드와의 2019~2010 도드람 V리그 남자부 3라운드 홈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2대3(27-29, 25-16, 15-25, 30-28, 6-15)으로 패했다. 1~2라운드 맞대결에서 우리카드에 잇달아 셧아웃 패배를 당했던 삼성화재는 정성규의 서브, 4세트 막판 집중력을 앞세워 5세트까지 승부를 몰고 갔지만, 결국 힘의 열세 속에 승점 1을 얻는데 만족해야 했다.

신 감독은 경기 후 "집중력 싸움에서 진 것 같다. 우리카드전에서 유독 범실이 많이 나오는 것 같다. 5세트에서도 범실이 나오지 않을 장면에서 과도하게 긴장하는 모습을 보였다"고 말했다. 이날 경기 전 리시브를 강조했던 신 감독은 "오늘 정도면 괜찮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볼 배분이 아쉬웠다. 너무 한쪽으로 치우치는 모습을 보인 것 같다"고 분석했다. 4세트 역전 장면을 두고는 "서브가 잘 들어갔고, 상대 리시브를 블로커들이 잘 따라갔다. 4세트 집중력을 이어갔어야 했는데 집중력이 너무 떨어졌다. 우리 팀의 숙제라고 본다"고 말했다.

대전=박상경 기자 ppar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