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전의 인터뷰, 승장 이훈재 감독, 패장 임근배 감독 온도 차는 극명했다.

2019-12-04 21:33:50

KEB하나 이훈재 감독. 사진제공=WKBL

승장과 패장은 온도 차가 극명했다. 반전이 있었다.



올 시즌 3승째를 따낸 KEB 하나 이훈재 감독은 "화가 좀 났다. 선수들에게도 싫은 소리를 했다. 외국인 선수 1명이 없었기 때문에 승리를 거뒀다는 얘기를 들을 수밖에 경기를 했다"고 말했다.

그는 "왜 선수들이 스스로 자기 위치를 낮추려고 하는 지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KEB 하나는 승리를 거뒀지만, 경기력은 좋지 않았다.

외국인 선수 1명이 없는 삼성생명에게 줄곧 끌려간 뒤 후반 막판 역전에 성공, 겨우 승리를 거뒀다. 이훈재 감독의 쓴소리가 이해되는 부분이었다. KEB 하나의 경기력은 좋지 않았고, 삼성생명은 플랜대로 경기를 끌고 나갔다.

용인 삼성생명 임근배 감독은 "선수들이 잘해줬다. 패한 부분이 아쉽지만, 공격과 수비에서 우리가 의도한 대로 풀었다. 양인영이 조금 아쉬웠지만, 배혜윤 윤예빈 등은 매우 좋았다. 이런 경기력을 유지해야 외국인 선수가 들어와도 우리 경기를 할 수 있다"고 했다. 부천=류동혁 기자 sfryu@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