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가 도움될 수도" 타이거 우즈, 필 미켈슨 사우디 대회 참가 옹호

2019-12-04 18:16:57

FILE - In this Monday, Oct. 28, 2019 file photo, Tiger Woods of the United States watches his tee shot on the 16th hole during the final round of the Zozo Championship PGA Tour at the Accordia Golf Narashino country club in Inzai, east of Tokyo, Japan. Woods is in the Bahamas this week as a player and a host, and in Australia next week as a player and Presidents Cup captain.(AP Photo/Lee Jin-man, File)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스포츠조선 정현석 기자]"멀어서 안 갔다. 골프가 도움이 될 수 있다."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44)가 논란의 사우디아라비아 대회에 참석하는 필 미켈슨의 결정을 옹호했다.

ESPN.com 4일(한국시각) 보도에 따르면 우즈는 내년 1월30일부터 2월2일까지 열리는 유러피언투어 사우디아라비아 인터내셔널에 거액의 초청료(300만달러-약 35억7000만원)를 제안받았지만 올 초 첫 대회에 이어 또 한번 거절했다. 우즈는 "너무 먼 길이라 가고 싶지 않을 뿐"이라고 간단하게 답했다. 미켈슨의 참가 결정에 대해서는 "골프라는 게임이 논란 해소에 도움이 될 수 있다"며 옹호했다.

올해 초 첫 대회를 앞뒀던 사우디아라비아 인터내셔널은 두가지 측면에서 논란이 됐다. '반인권 국가' 참가를 보이콧 해야 한다는 주장과 특급 스타에게 주어진 거액의 초청료 논란이었다. 2018년 사우디아라비아 반정부 성향 언론인 자말 카슈끄지 살해 사건에 사우디 정부가 개입했다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참가를 거부해야 한다는 주장이 힘을 얻었다. 그럼에도 많은 스타들이 참가하자 '거액의 초청료 때문 아니냐'는 비판적 시선이 있었던 것이 사실. 첫 대회 우승자 더스틴 존슨은 이 같은 시선에 대해 "돈 받고 골프 치는게 내 직업"이라며 "대부분 사람들이 동의하지 않는 정치적 사건에 나도 동의하지 않는다. 나는 그저 골프를 치는 것 뿐이지, 그들을 지지하는 게 아니"라고 항변했다.

2020년 사우디 인터내셔널에는 지난해 우승자 더스틴 존슨(미국)을 비롯, 브룩스 켑카(미국), 세르히오 가르시아(스페인), 헨리크 스텐손(스웨덴), 셰인 라우리(아일랜드) 등이 출전한다. 한편, 지난 3일 필 미켈슨은 30년간 인연을 맺어온 PGA 투어 피닉스오픈 출전을 포기하고 사우디아라비아 대회 참가를 결정해 논란을 불렀다.정현석 기자 hschung@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