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전히 살아나지 않는 이승우의 입지, 감독 바뀌어도 출전못한다

2019-12-04 09:41:00



[스포츠조선 이원만 기자] 감독 교체로 일말의 희망을 가졌지만, 끝내 달라진 건 없었다. 결론은 명확하다. 신트 트라위던(벨기에) 내에서 이승우(21)의 입지는 없다고 봐야 할 듯 하다.



신트트라위던은 4일(한국시각) 홈페이지를 통해 쥘터 바레험과의 2019~2020 벨기에컵 16강전 소집 명단을 발표했다. 원정으로 열리는 이 경기는 하루 뒤 열리는 데 이 소집 명단에 이승우의 이름은 없었다. 입단 4개월 만의 데뷔전이 또 무산된 것.

이승우는 지난 8월말 전 소속팀 엘라스 베로나(이탈리아 세리에B)를 떠나 벨기에 리그로 넘어왔다. 출전기회를 더 많이 얻으려는 목적. 하지만 오히려 새 팀에서 아예 출전기회를 얻지 못했다. 비자 문제로 합류가 지연되며 몸상태가 잘 안 갖춰지게 된 문제도 있었지만, 일단 이승우 이적 당시 신트 트라위던의 감독이었던 마르크 브라이스(벨기에) 감독의 눈 밖에 났다. 브리스 감독은 이승우의 훈련 태도에 대해 지적하기도 했다.

그러던 이승우에게 새 기회가 찾아오는 듯한 순간도 있었다. 이번 시즌 성적 부진을 겪던 구단은 지난 달 26일 브리스 감독을 전격 경질했다. 이승우가 새 감독에게 실력으로 정당한 대우를 받을 수 있을 것 같았다. 하지만 상황이 바뀌었어도 이승우의 입지는 나아지지 않고 있다. 지난 주말 헹크와의 정규리그 17라운드 때는 이적 후 처음으로 출전 명단에 이름을 올렸지만 끝내 벤치만 지켰다.

이어 컵대회에서는 출전 명단조차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감독의 성향을 떠나 시간이 갈수록 이승우의 팀내 존재감이 투명해지는 듯한 느낌이다. 과연 이승우가 이런 시기를 어떻게 이겨낼 수 있을 지 주목된다.

이원만 기자 wma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