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유 원정'손흥민"무리뉴 감독과 우리 자신 위해 최고의 결과 만들것"

2019-12-04 08:40:38

<저작권자(c) REUTERS/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무리뉴의 긍정적인 힘이 팀을 바꾸고 있다. 맨유전에서 감독과 우리 자신을 위해 최고의 결과를 가져오고 싶다."



'손샤인' 손흥민(토트넘)이 조제 무리뉴 감독이 토트넘에 가져온 긍정의 힘을 언급하면서 맨유전 필승을 다짐했다..

손흥민은 4일(한국시각) 공개된 포포투와의 인터뷰에서 "무리뉴는 아주 친절하고 잘 웃는다. 선수들과 수시로 농담을 주고받는다. 나는 그런 면이 좋다. 그의 긍정적인 영향력이 결과를 바꿔놓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모든 사람들이 경기전에 긍정적이다. 감독님은 훌륭하게 일을 하고 있고, 우리는 그와 함께 행복하다. 긍정의 힘으로 인해 분위기가 아주 많이 바뀌었다"고 덧붙였다.

자신을 누구보다 아꼈던 전임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에 대한 언급도 잊지 않았다. "정말 슬픈 한주였다. 누구도 감독이 잘리는 모습을 보고 싶지 않다. 하지만 우리는 프로다. 그리고 3경기를 승리했다. 결과는 아주 긍정적이라고 본다"고 했다. "선수들이 웃으면서 긍정적인 에너지를 갖고 뛰는 것, 나는 이 부분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손흥민은 무리뉴 감독의 토트넘 데뷔전이었던 웨스트햄전에서 첫 골을 터뜨리며 승리를 이끌었고, 최근 6경기 연속 공격 포인트를 기록하며 토트넘의 3연승에 기여하고 있다. 무리뉴 감독 역시 "나는 그와 사랑에 빠졌다"는 말로 손흥민과의 환상적인 '케미'를 인증했다.

토트넘은 5일 오전 4시30분 올드트래포드에 펼쳐질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5라운드에서 무리뉴의 친정, 맨유와 맞붙는다.

손흥민은 맨유전을 앞둔 당찬 각오를 전했다. "무리뉴 감독은 맨유에 2년 있었다. 우리는 경기후 팬들이 계속 웃는 모습을 보고 싶다. 우리는 무리뉴 감독과 우리 자신을 위해서 최고의 결과를 가져오고 싶다"는 의지를 분명히 했다. 전영지 기자 sky4us@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