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인터뷰]'패장' 이상민 감독 "내 고집, 판단 실수"

2019-12-03 21:12:47

사진제공=KBL

[부산=스포츠조선 김가을 기자]"내 판단 실수다."



패장 이상민 서울 삼성 감독의 말이다.

서울 삼성은 부산사직실내체육관에서 펼쳐진 부산 KT와의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원정경기에서 83대96으로 패했다. 삼성(8승10패)은 3연패 늪에 빠졌다.

경기 뒤 이 감독은 "3쿼터부터 3점슛 허용이 많았다. 내가 고집을 부렸다. 4쿼터 초반에 밀리면서 유기적 플레이가 없었다. 너무 단조로운 플레이를 했다. 역습과 3점슛을 허용했다. 내 판단이 늦었다. 아쉬운 점은 전반처럼 움직이는 농구를 계속했다면 좋았을 것이다. 수비에서는 내 판단 실수"라고 말했다.

이어 "4쿼터에 상대의 외국인 선수 알 쏜튼에 계속 점수를 줬다. 변화를 줬으면 어땠을까 싶다. 똑같은 패턴으로 투맨 게임만 했다. 내 판단이 늦었다"고 덧붙였다.

한 가지 위안은 신인 김진영의 활약이다. 데뷔전에서 16점-6리바운드를 기록했다. 이 감독은 "잘했다고 생각한다. 장점을 살리면 조금 더 잘 할 수 있지 않을까싶다. 잘하는 것부터 하면 된다. 수비, 리바운드까지 다 하면 부담스러울 수도 있다. 최대한 잘하는 것을 살려줄 예정"이라고 칭찬했다. 한편, 삼성은 6일 홈에서 KT와 리턴매치를 벌인다.

부산=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