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날두 발롱도르 불참 논란에 기름 부은 누나

2019-12-03 22:07:07

(AP Photo/Antonio Calanni)<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스포츠조선 김 용 기자]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벤투스)의 발롱도르 시상식 불참에 대한 논란이 발생한 가운데, 그의 누나가 개인 SNS에 필요 이상의 저격글을 올려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호날두는 3일(한국시각)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발롱도르 시상식에 참석하지 않았다. 후보였지만, 자신이 수상자가 아니라는 사실이 유출되며 그는 동시간대 열린 '그란 갈라 델 칼치오 2019' 이탈리아 시상식에 참석했다. 호날두는 투표 결과 발롱도르 3위에 그쳤다. 1위는 리오넬 메시(바르셀로나), 2위는 버질 반 다이크(리버풀)였다.

이에 시상식에 참석한 반 다이크가 네덜란드 TV 인터뷰에서 "경장자가 줄었다"는 말에 "그가 내 경장자였나"라고 말하며 호날두를 간접적으로 거론했다. 반 다이크는 "나는 수상에 가까웠지만 나보다 더 위대한 선수가 있었다. 그의 위대함을 존중할 줄 알아야 한다"고 의젓하게 얘기했다.

이런 반 다이크의 모습이 거슬린 이가 있었으니, 호날두의 누나 카티아 아베이루였다. 그는 시상식 직후 자신의 SNS를 통해 '패배감에 빠져 세상을 비현실적으로 살아가는 사람들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하며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이어 반 다이크를 지목하며 "이봐 버질, 호날두는 네가 뛰고 있는 국가(잉글랜드)에서 이미 세 번의 챔피언을 차지했고, 너는 아직 손에 아무 것도 없다. 심지어 너보다 어렸을 때 네가 뛰고 있는 곳에서 최고의 선수이자 득점왕이었다"고 비판했다.

아베이루는 이어 포르투갈이 유럽축구연맹(UEFA) 네이션스리그 결승전에서 네덜란드를 꺾었고, 반 다이크는 눈물을 흘렸다고 조롱하기도 했다. 이어 호날두의 그동안의 수상 내역을 강조하며 대단하지 않느냐는 유치한 도발로 SNS 글을 마무리했다. 김 용 기자 awesome@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