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아보험 가입건수 2년 6개월만에 50% 증가

2019-12-03 16:42:08

치아보험 가입건수가 2년 6개월만에 50% 가까이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한국신용정보원이 3일 발간한 '치아보험, 누가 얼마나 가입했을까'란 보고서에 따르면, 2016년 12월 297만건이던 치아보험 가입건수는 올 6월 444만건으로 147만건(49.2%) 늘었다. 특히 보험사들이 경쟁적으로 치아보험을 출시했던 지난해 상반기에만 78만건 증가했다.

치아보험 가입자를 연령대 별로 보면, 40대가 24.4%로 가장 많았고, 이어 50대(21.3%), 30대(20.1%), 20대(14.5%) 순이었다.

연령대별 치아보험 가입률은 40대가 12.2%, 30대 11.8%, 50대 10.3%, 20대 8.9%였다.

반면 올 상반기 보험금 수령 가입자를 연령대별로 보면 50대가 24.1%로 가장 많았고, 40대(22.8%), 30대(19.0%) 순으로 집계됐다.

월평균 치아보험료는 30대가 3만9000원, 40대 5만원, 50대 6만원으로 연령대가 높을수록 오르다가 60대 5만원으로 낮아진다. 건강보험에서 고령층의 치과 치료 보장을 확대하면서 고액의 치아보험 수요가 줄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치아보험 가입자 중 5.0%는 2개사 이상의 치아보험에 중복 가입했다. 치아보험은 실손보험과 달리 중복 보장이 돼 2개 이상의 치아보험에서 각각 보험금이 지급된다.

보고서는 "치아보험은 30∼50대 소비자의 새로운 수요를 발굴한 틈새상품"이라고 분석하는 한편, "지난해 치아보험 가입자의 감액·면책기간이 끝나면 손해율과 민원이 증가할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다. 실제 올 상반기 치아보험 지급건수가 지난해 하반기에 비해 19.1%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소형기자 compact@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