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이 '크리스마스 선물' 중? 北, "남은 건 미국의 선택"

2019-12-03 15:23:56

(왼쪽부터)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연합뉴스

북한이 크리스마스 선물을 준비 중이며 어떤 선물이 될지는 미국에 달렸다는 위협성 발언을 해 귀추가 모아진다.



북한은 3일 리태성 외무성 미국담당 부상 명의 담화를 통해 "우리가 미국에 제시한 연말 시한부가 하루하루 다가오고 있다"며 "이제 남은 것은 미국의 선택이며 다가오는 크리스마스 선물을 무엇으로 선정하는가는 전적으로 미국의 결심에 달려있다"고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밝혔다.

리 부상은 "우리는 지금까지 최대의 인내력을 발휘하여 우리가 선제적으로 취한 중대조치들을 깨지 않기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하였다"며 "우리가 지금까지 모든 것을 투명성 있게 공개적으로 진행하여온 것처럼 이제 우리가 해야 할 일에 대해서도 구태여 숨기려 하지 않기에 우리는 연말 시한부가 다가온다는 점을 미국에 다시금 상기시키는바"라고 강조했다.

리 부상의 발언은 미국의 태도 변화 없이 북미협상이 이대로 해를 넘기면 내년부터 '새로운 길'을 모색할 수 있다고 경고한 것으로 풀이된다.

아울러 미국이 태도를 바꾸지 않으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와 핵실험을 재개할 수 있음도 시사한 것으로 보인다.

북한이 담화에서 사용한 '크리스마스 선물'이라는 표현도 주목된다. 김정은 위원장은 앞서 지난 2017년 7월 4일 ICBM급 화성-14를 발사하고 이를 '오만한 미국인들에 대한 독립기념일 선물'이라고 칭한바 있다.이규복 기자 kblee341@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