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능후 장관, '어린이 성폭행' 관련 발언이 사퇴 파문으로

2019-12-03 10:02:04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연합뉴스

최근 경기도 성남 소재의 한 어린이집에서 발생한 '어린이 성폭행'에 대한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의 발언이 큰 파장이 되고 있다.



박 장관은 이 사건에 대해 "발달 과정에서 나타나는 자연스러운 행동"이라고 말했고 이에 대해 성폭력상담전문가는 '그렇지 않다'라고 지적했다.

이현숙 탁틴내일 성폭력상담소 대표는 지난 2일 MBC '이승원의 세계는 그리고 우리는'에 출연해 "피해자의 나이가 어려도 자기의 경험이나 맥락이 있어 받아들이는 게 개인마다 다를 것"이라며 "애들이니까 별것 아니라거나 자연스러운 일이라면서 가볍게 생각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가해 아동 행동에 대해서는 "범죄라고 할 순 없겠지만, 문제행동이나 과잉행동을 한 건 사실이다"라며 "아이가 왜 그런 행동을 했는지 혹시 관계에서 어려움이 있거나 분노가 있거나 뭔가 주의력이 부족이 있다든지 여러 가지 원인들이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외에도 '문제 인식을 잘 못하고 있다', '가해자를 두둔하는 것이냐' 등의 비난이 쏟아졌다.

문제가 확산하자 복지부는 이날 부처 차원에서 설명자료를 내고 "복지부장관 발언은 이번 사건에 대한 장관의 견해가 아닌, 아동의 발달에 대한 전문가의 일반적인 의견을 인용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나 비난은 이어졌고 사퇴를 요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까지 진행 중이다.

성남시 어린이집 성폭력 의혹은 만5세 어린이집 여학생이 같은 반 남학생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학부모 글이 온라인에 올라오면서 알려졌다.

피해 아동 부모가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어린이집에서 성폭행을 당했습니다'라는 글을 올려 2일 오후 9시 기준 10만명 이상이 청원에 참여했다.이규복 기자 kblee341@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