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식 '읍참마속'? 한국당 사무총장 등 당직자 35명 일괄 사퇴

2019-12-03 09:35:54

자유한국당 추경호 전략기획부본부장(오른쪽 부터), 박맹우 사무총장, 김도읍 당 대표비서실장, 원영섭 조직부총장이 2일 국회 정론관에서 당직자 일괄 사퇴를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단식에서 쓰러진 뒤 당무에 복귀한 황교안 대표가 최고위원회의에서 '읍참마속'을 거론하며 "국민의 명을 받아 과감한 혁신을 이루겠다"고 밝히자, 그 즉시, 박맹우 사무총장 등 당직자 35명이 기자회견을 열고 전원 사표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그들은 "문재인 정권 폭정과 국정농단에 항거해 목숨을 걸고 노천에서 단식 투쟁을 했다"며 "이제 우리 당은 변화와 쇄신을 더욱 강화하고 대여 투쟁을 극대화해야 할 절체절명의 순간에 와 있다"고 사퇴 배경을 전했다.

이날 사퇴서를 제출한 당직자는 박 사무총장을 비롯해 국회의원 24명과 원외 인사 11명 등 총 35명이다. 모두 황교안 대표가 임명한 당직자들이라고 박 사무총장은 설명했다.

명단에는 최근 불출마 선언을 하며 당내 쇄신과 혁신을 촉구하면서도 당장 당직에서 물러날 뜻이 없다고 한 김세연 여의도연구원장도 포함됐다.

박 사무총장은 "대표도 새로운 차원의 대여투쟁을 강화해야 하는 시점이고, 혹시 같이 일하면서 체제에 미비점이 있다든지 느낌이 있었을 테니 그것을 보완하기 위해서라도 편하게 사퇴 의사를 밝히자고 논의를 해 왔다"고 말했다.

보수 통합과 총선 등 굵직한 사안들을 앞둔고 진행한 황교안식 읍참마속이 강경투쟁의 힘이될지 귀추가 모아진다.이규복 기자 kblee341@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