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코멘트]4연패 OK 석진욱 감독 "KB가 우리보다 더 절실했던 것 같다."

2019-12-03 20:58:47

20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배구V리그 남자부 대한항공과 OK저축은행의 경기가 열렸다. OK저축은행 석진욱 감독이 작전 지시를 내리고 있다. 인천=송정헌 기자 songs@sportschosun.com/2019.11.20/

[의정부=스포츠조선 권인하 기자]OK저축은행으로선 큰 위기가 왔다. 12연패 중이던 KB손해보험에 0대3으로 패하며 4연패에 빠졌다.



OK저축은행은 3일 의정부체육관에서 열린 2019∼2020 도드람 V리그 KB손해보험과의 원정경기서 외국인 선수 레오가 복귀했음에도 0대3으로 패했다. 대한항공, 현대캐피탈에 졌던 OK저축은행은 비교적 약체인 한국전력에도 2대3으로 패하더니 이번엔 KB손해보험에마저 패하며 4연패를 하며 상위권 추격에 제동이 걸렸다.

OK저축은행 석진욱 감독은 "KB가 우리보다 더 절실했던 것 같다. 세트마다 마지막 고비에서 KB의 집중력이 더 높았다"라고 했다.

부상에서 복귀한 레오에 대해서는 "타이밍이 아직 맞지 않는다. 내려오면서 때리는 스타일이라 훈련을 하면서 올라오면서 때리는 것으로 잡아놨었는데 부상 이후 예전으로 돌아왔다. 그래도 부상에서 돌아온 것 치고는 잘했다고 생각한다"라고 했다.

이민규 등 부상선수가 많은 상황인데 석 감독은 "리베로인 조국기가 아파서 움직임이 안된다. 앞으로 오는 건 잡을 수 있는데 옆으로 오는게 힘들어 많이 위축된 상태다"라고 걱정을 드러냈다.

부상 선수가 많은 것에 대해서 "포지션별로 대체 선수가 준비돼 있었다. 하지만 같은 포지션의 선수가 계속 다치니 힘들다. 어쩔 수 없다. 핑계를 대기보단 뭔가 만들어야 한다"라고 했다. 의정부=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