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성우 우리은행 감독, "1위 올랐지만 여전히 불안한 전력이다"

2019-12-02 21:32:54

위성우 우리은행 감독이 2일 아산이순신체육관에서 열린 '하나원큐 2019~2020 여자 프로농구' KB스타즈전에서 경기 중 작전 지시를 하고 있다. 사진제공=WKBL

"여전히 불안한 전력이다."



우리은행이 2일 아산이순신체육관에서 열린 KB스타즈와의 경기에서 62대56으로 승리, 7연승을 이어가며 KB를 밀어내고 단독 1위에 올라섰다.

점수는 많이 나지 않았지만, 높이의 팀인 KB를 상대로 공격 리바운드에서 앞서는 등 수비에서 앞선 것이 승리의 요인이 됐다. 위성우 우리은행 감독은 "야투율이 전반적으로 양 팀 모두 좋지 않았지만, 수비에서 잘 막아줬다"고 말했다. 이어 "KB 선수들이 아무래도 스케줄이 빡빡하다 보니 힘들어한 것도 영향이 있다. 어쨌든 우리는 1위에 다시 도전하는 팀이기에 디펜딩 챔피언인 KB를 상대로 선수들이 더 열심히 뛰는 것은 맞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1위에 다시 오른 것에 대해선 "높이를 가진 KB에 비해 우리는 여전히 불안한 전력이다. 긴장의 끈을 늦추면 얼마든 다시 떨어질 수 있다"며 "아직 2라운드에 불과하다. 아무래도 가장 강한 상대인 KB에 처지지 않고 계속 붙어나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아산=남정석 기자 bluesky@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