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대상]울산 잡은 '씬스틸러'김기동, 2.89점차로 감독상 놓쳐

2019-12-02 17:48:35

2019 K리그1 울산현대와 포항스틸러스의 경기가 1일 울산종합운동장에서 열렸다. 포항 김기동 감독이 경기를 지켜보고 있다. 울산=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19.12.01/

[스포츠조선 윤진만 기자]K리그1 최종전에서 씬스틸러를 자처한 포항 스틸러스 김기동 감독이 아쉽게 감독상을 놓쳤다.



2일 서울 홍은동 그랜드힐튼호텔에서 열린 2019년 하나원큐 K리그 어워즈에서 발표한 감독상 부문에서 최종점수 2.89점 차이로 모라이스 전북 현대 감독에게 감독상을 내줬다. 김 감독은 감독투표 3표, 선수 4표, 미디어 31표를 얻어 득표 환산 점수에서 총 29.78점을 얻었고, K리그 우승팀 전북의 모라이스 감독은 감독 5표, 선수 3표, 미디어 32표 등 최종점수 32.67점을 얻었다. FC서울 최용수 감독이 23.84점으로 3위, 대구 안드레 감독이 13.71점으로 4위를 기록했다.

김 감독은 지난 1일 울산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선두팀 울산 현대와의 2019년 하나원큐 K리그1 최종전에서 4대1 깜짝 승리를 이끌며 우승 레이스에 결정적인 영향을 끼쳤다. 비겨도 우승을 차지하는 울산은 이날 결과에 따라 같은 날 강원FC를 1대0으로 제압한 전북에 역전우승을 허용했다. 승점 79점 동률에 다득점 1골차였다.

김 감독은 지난 4월 최순호 전 감독 후임으로 포항 지휘봉을 잡아 팀을 파이널A 그룹으로 올려놓았다. K리그 30경기를 지휘해 14승7무9패를 기록했고, 최종전 포함 울산만 3번 잡았다. 그는 시상식을 앞두고 "마음이 편치 않다. 우리가 이기고 울산이 우승했으면 좋았을 텐데, 울산 입장에서 우리가 얼마나 밉겠나. 다음시즌에는 동해안 더비가 전쟁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윤진만 기자 yoonjinma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