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GC 초비상, 오세근 어깨 부상으로 수술대 오른다

2019-12-02 12:13:38

안양 KGC와 인천 전자랜드의 2019-2020 프로농구 경기가 1일 안양실내체육관에서 열렸다. KGC 오세근이 자유투를 준비하고 있다. 오세근은 경기 도중 왼쪽 어깨가 탈구되는 부상을 당해 병원으로 후송됐다. 안양=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19.12.01/

[스포츠조선 김 용 기자] 안양 KGC 오세근이 수술대에 오른다.



오세근은 2일 정밀 검진 결과, 어깨 수술이 필요하다는 소견을 받았다.

오세근은 1일 안양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인천 전자랜드 엘리펀츠전 3쿼터 도중 왼쪽 어깨가 탈구됐다. 곧바로 응급실 후송됐다. 어깨가 빠지며 주변 인대가 파열된 것 같다는 의심이 있었고 2일 정밀 검진을 받기로 했다.

오세근은 MRI 검진 후, 서울에 있는 대형 병원 두 곳에서 꼼꼼하게 어깨 상태를 체크했다. 검진 결과 견봉 쇄골 관절의 탈구. 쇄골과 날개뼈라고 알려진 견봉이 연결되는 부위의 인대들이 많이 끊어져 수술이 불가피하다는 진단을 받았다.

오세근은 2일 서울 논현동 박진영 네온 정형외과에 입원해 3일 수술을 받는다. 다친 부위에 금속판을 대 고정하는 수술이다. 퇴원은 4일 가능하다. 금속판 제거까지 3개월이 걸리고, 재활 기간까지 하면 약 4개월 정도 시간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사실상 정규리그 종료 전 복귀는 힘들다.

전자랜드전은 이겼지만, 오세근 부상 소식으로 초상집이 된 KGC였다. 최근 몇 년 동안 부상이 있어 전성기 시절의 모습을 보여주지는 못했지만, 골밑에 오세근이 있고 없고의 차이는 매우 크기 때문이다. 최근 상승세로 3위까지 치고 올라간 KGC 입장에서 오세근의 장기 결장은 아쉬울 수밖에 없다. 오세근 공백은 김철욱이 메워야 한다. 신인드래프트에서 전체 2순위로 선발한 김경원이 더 많은 기회를 받을 전망이다.

김 용 기자 awesome@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