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서 아프간 난민 소년 쓰레기통에 처박은 남성 구속

2019-12-03 18:28:37

[트위터]

이란에서 먹을 것을 구하려고 쓰레기통을 뒤지던 아프가니스탄 난민 소년을 통 안으로 밀어 넣은 남성의 동영상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알려지면서 따가운 질책과 비판이 이어졌다.



이 동영상을 보면 청소 차량이 수거하는 거리의 대형 쓰레기통을 들여다보는 허름한 차림새의 한 소년의 뒤로 성인 남성 1명이 몰래 다가가더니 이 소년의 다리를 들어 거꾸로 쓰레기통에 밀어 넣는다.

이 남성은 노림수가 성공했다는 듯이 웃으며 도망치고, 소년은 혼자 힘으로 자신의 키와 비슷한 깊이의 쓰레기통에서 빠져나온다. 이 소년은 아프간에서 이란으로 건너온 난민으로 알려졌다. 이란에는 내전을 피해 피란한 아프간 난민이 200만 명에 달한다.
SNS를 통해 이 동영상이 화제가 되자 경찰은 수사에 착수, 이 남성의 신원을 밝혀냈다. 현지 언론은 사건이 발생한 이란 북서부 알보르주의 경찰이 소년을 쓰레기통에 처박은 남성과 이를 촬영한 다른 남성 등 2명을 아동을 학대한 혐의로 체포했으며 구속기소 할 예정이라고 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경찰은 "아동 학대가 유죄로 인정되면 징역형이 선고된다"라며 "두 피의자는 지난달 29일 범행했으며 현재 구속돼 수사를 받고 있다"라고 발표했다.

이어 이들 남성은 자신의 행위가 이렇게 크게 문제가 될지 몰랐다면서 깊이 후회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들은 경찰에서 "재미로 그런 행위를 했지만 동영상을 촬영한 뒤 그 소년에게 돈과 음식을 줬다. 이 동영상으로 마음의 상처를 입은 피해자와 이란 국민에게 용서를 구한다"라며 선처를 호소했다. 이란에서는 아동 대상 범죄를 엄격하게 처벌하는 편이다.

hskang@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