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대상]'전북 우승 신스틸러' 김기동 감독 "전북이 (최)영준 줘야 하는거 아닌가?"

2019-12-02 14:46:30



[스포츠조선 박찬준 기자]"이정도면 (최)영준이 줘야 하는거 아니에요?"



김기동 포항 감독의 농담 섞인 투정이었다. 2일 서울 홍은동 그랜드힐튼호텔에서 2019년 하나원큐 K리그 어워즈가 열렸다. 시상식의 화제는 역시 1일 마무리된 전북의 우승이었다. 여진이 이어졌다. 우승이 유력했던 울산이 포항에 덜미를 잡히며, 희박했던 전북의 우승이 이루어졌다.

이 대역전 드라마의 신스틸러는 단연 포항이었다. 포항은 4대1 대승을 거두며 울산을 울렸다. 시상식 전 자유인터뷰에서 만난 김기동 감독은 "마음이 편하지 않다. 우리가 이기고 울산이 우승했으면 좋았을텐데, 울산 입장에서 우리가 얼마나 밉겠나"며 "다음 시즌 이제 동해안더비가 전쟁이 될 것 같다"고 했다.

포항은 올 시즌 '에이스' 김승대의 이적에도 불구하고 후반기 막판 놀라운 경기력을 보여줬다. '핵심'은 전북에서 임대로 데려온 최영준이었다. 김 감독은 최영준을 중심으로 한 조직력 축구로 변신을 꾀하며 팀의 상승세를 이끌었다. 김 감독은 "영준이가 팀에 좋은 기운을 줬다. 개인적으로도 남았으면 좋겠다"고 했다. 이어 '포항이 전북 우승에 지분이 있지 않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맞다. 전북이 영준이에 대해서 대승적으로 생각해 줬으면 좋겠다"고 웃으며 말했다.

박찬준 기자 vanbaste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