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L 3년 부진 K리그 AFC클럽랭킹 5위 추락, ACL출전권 변동 불가피

2019-12-02 08:05:54

전주=연합뉴스

[스포츠조선 노주환 기자]총 유료관중 230만명 돌파로 흥행을 기록한 한국 프로축구가 국제 경쟁력에선 적신호가 들어왔다. 아시아클럽 랭킹에서 계속 내리막을 타고 있다.



아시아축구연맹이 최근 AFC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한 최신 AFC 클럽랭킹에서 한국은 5위로 드러났다. 한국은 총점에서 85.979점을 받아 1위 중국(100점), 2위 카타르(97.644점), 3위 일본(93.321점), 4위 사우디아라비아(88.449점)에 뒤졌다.

한국은 불과 3년전 AFC 클럽 랭킹 1위를 기록했다. 당시 전북 현대가 AFC챔피언스리그에서 우승하면서 K리그는 최고의 주가를 달렸다. 하지만 3년 만에 한국 프로축구의 아시아 랭킹은 5위까지 곤두박질쳤다. 이렇게 되면서 K리그의 ACL 출전 티켓에 변화가 불가피해졌다. 그동안 한국은 최고 수준으로 '3+1장' 자격을 보유하고 있었다. 본선 직행 3팀에다 플레이오프 진출 1팀이었다. 그러나 2021시즌부터 '2+2장'이 될 게 확실시된다. 본선 직행 2팀에다 플레이오프 진출 2팀으로 떨어지는 셈이다. 국제축구 전문가는 "조만간 AFC의 공식 통보가 각국으로 갈 것이다. 한국의 AFC 클럽 랭킹 하락으로 이런 결정은 불가피해보인다"고 말했다.

결국 이런 랭킹 하락의 원인은 아시아챔피언스리그 성적 부진 때문이다. K리그 팀들은 최근 2017년, 2018년 그리고 올해 ACL에서 부진을 거듭했다. 올해 ACL에선 전북과 울산은 16강에서 모두 탈락했다. 전북은 중국 상하이 상강에, 울산은 일본 우라와 레즈에 발목이 잡혔다. 4팀이 본선에 나갔지만 단 한 팀도 8강 이상에 오르지 못했다. 결국 대회 우승은 사우디 알힐랄에게 돌아갔다. 지난해 ACL 우승팀은 일본 가시마 앤털러스였다. 2017년엔 우라와가 정상에 올랐다.

전문가들은 "K리그는 올해 국내 축구팬들로부터 많은 사랑을 받았다. K리그의 국제 경쟁력이 올라가면 관중 흥행에 가속도가 붙을 것이다. ACL 진출팀은 전력 보강에 더 많은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말했다.

내년 ACL엔 K리그 3연패를 달성한 전북 현대, 울산 현대, 그리고 FA컵 우승팀 수원 삼성이 본선에 직행한다. 그리고 정규리그 3위 FC서울이 플레이오프에 나가 본선 진출을 노린다. 전북 현대 허병길 대표는 "전북 구단은 내년 ACL에서 올해 보다 더 좋은 성적을 내기 위해 구단의 역량을 집중할 것이다. 강력한 스쿼드 구성을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노주환 기자 nogoo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