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인터뷰]'진땀승' 정상일 "만만한 팀이 하나도 없다"

2019-12-01 20:12:45

정상일 인천 신한은행 감독. 사진제공=WKBL

[인천=스포츠조선 김가을 기자]"만만한 팀이 하나도 없다."



승장 정상일 인천 신한은행 감독의 말이다.

인천 신한은행은 1일 인천 도원체육관에서 펼쳐진 부산 BNK와의 2019~2020 하나원큐 여자프로농구 홈경기에서 76대66으로 승리했다.

경기 뒤 정 감독은 "만만한 팀이 하나도 없다. BNK는 앞으로 훨씬 더 좋아질 것 같다. 상대 안혜지는 슈팅력까지 있어서 막기 어려운 상대가 됐다. 상대가 완전체가 아닐 때 승수를 쌓아놔야 한다. 선수들과 경기 전 65실점 이하로 묶자고 얘기했다. 마지막에 어이없는 실수를 한 김이슬이 외박 없이 혼자 훈련을 하겠다고 한다. 그래도 65점쯤으로 묶은 것은 잘했다"고 말했다.

이어 "김단비 한채진 김수연 등이 제 몫을 해줬다. 다음 경기까지 텀이 있기에 선수들이 마지막까지 집중한 것 같다. 우리팀 실책이 15개 이상이었는데, 그래도 11개로 집중력을 보였다"고 덧붙였다.

정 감독의 말처럼 승리의 중심에는 베테랑 군단이 있다. 한채진(14점) 김단비(20점) 김수연(12점) 등이 각각 두 자릿수 득점을 기록하며 승리에 앞장섰다. 정 감독은 "사실 2쿼터에 우위를 점하지 못하면 안 될 것 같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베테랑 선수들을 빼지 않고 계속 뛰게 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신한은행은 7일 홈에서 부천 KEB하나은행과 대결한다.

인천=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