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다 메르토폴리타노서 펼쳐질 첫 '그리즈만 더비'

2019-12-01 17:17:55

앙투안 그리즈만. 로이터 연합뉴스

[스포츠조선 윤진만 기자]앙투안 그리즈만이 익숙한 완다 메트로폴리타노를 찾는다. 이번엔 리오넬 메시, 루이스 수아레스와 같은 유니폼을 입고 옛 동료 얀 오블락이 지키는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의 골문을 정조준한다.



2일 새벽 5시(한국시각) 스페인 마드리드 완다 메트로폴리타노에서 열릴 '아틀레티코와 바르셀로나간 2019~2020시즌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15라운드'는 줄여서 '그리즈만 더비'라고 표현해도 무방하다. 2014년부터 5년간 아틀레티코의 '절대 에이스'로 활약한 그리즈만은 지난여름 이적료 1억2천만 유로에 바르셀로나로 이적해 큰 화제를 뿌렸다. 이적 과정에서 바르셀로나와 그리즈만의 사전 접촉설이 보도돼며 논란을 낳았다.

스페인 현지에선 아틀레티코의 홈팬들이 야유를 퍼부을 것으로 전망하는 분위기다. 스페인 라이벌 클럽으로 이적한 전직 에이스를 고운 시선으로 바라볼 리 없다. 그리즈만과 동고동락했던 아틀레티코 미드필더 코케는 관련 질문에 "야유를 하든 박수갈채를 보내든 그것은 관중들 마음"이라고 말했다. 디에고 시메오네 아틀레티코 감독은 "다른 팀 선수인 그리즈만에 대해 언급하지 않을 것"이라며 "관중들이 어떤 행동을 하든 그것은 그들의 선택사항"이라고 했다.그리즈만은 올시즌 새로운 팀 적응에 어려움을 느끼며 컵포함 17경기에서 5골에 그쳤다. 하지만 주중 보루시아 도르트문트와의 유럽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에서 모처럼 골맛을 보며 분위기를 끌어올린 상태로 아틀레티코 원정을 떠난다. 엘클라시코의 연기로 13경기를 치른 바르셀로나는 9승1무3패 승점 28점으로 2위, 아틀레티코(14경기)는 6승7무1패 승점 25점으로 5위를 달린다.

윤진만 기자 yoonjinma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