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예나 트리플 크라운 활약, 대한항공 풀세트 접전 끝에 '현캐 리턴매치' 승리

2019-12-01 16:35:06

1일 천안 유관순체육관에서 열린 현대캐피탈과의 2019~2020시즌 도드람 V리그 남자부 3라운드 경기에서 대한항공의 외국인 공격수 비예나가 공격을 시도하고 있다. 사진제공=KOVO

[스포츠조선 김진회 기자] 대한항공이 복수에 성공했다. 현대캐피탈과의 리턴매치에서 승리를 거뒀다.



대한항공은 1일 천안 유관순체육관에서 열린 대한항공과의 2019~2020시즌 도드람 V리그 남자부 3라운드 원정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대2(25-17, 25-22, 23-25, 23-25, 15-8)로 진땀승을 거뒀다.

2라운드 마지막 경기에서 현대캐피탈에 셧아웃 패배를 당했던 대한항공은 3일 만에 다시 성사된 리턴매치에서 승리를 따내며 10승3패(승점 26)를 기록, 우리카드(승점 24)를 제치고 선두를 탈환했다.

2라운드 MVP를 차지한 외국인 공격수 비예나는 개진 4호 트리플 크라운(블로킹 3개, 서브 5개, 후위공격 15개)을 작성하며 양팀 최다인 39득점을 폭발시키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레프트 정지석은 안정된 서브 리시브는 물론 중요한 순간마다 공격을 성공시키며 17득점을 올려 팀 승리를 견인했다.

반면 현대캐피탈은 먼저 2세트를 내주며 끌려가다 범실을 줄이며 2세트를 따라가 승부를 5세트로 몰고갔다. 그러나 중요한 순간마다 리시브가 흔들렸고, 5세트 5-8로 뒤진 순간 다우디의 결정적인 백어택이 김규민에게 막히면서 대역전 드라마를 쓰지 못했다. 그래도 발목부상 이후 23일 만에 출전한 문성민이 블로킹과 서브 에이스 나란히 2개씩 포함해 14득점으로 부상 복귀전을 무난하게 치러내면서 패배 속에서도 긍정요소를 찾을 수 있었다. 김진회기자 manu35@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