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현장코멘트]'기분좋은 승리' 이도희 감독 "헤일리 컨디션 더 좋아졌다"

2019-12-01 18:26:57

이도희 감독. 사진제공=KOVO

[수원=스포츠조선 나유리 기자]현대건설은 1일 수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9~2020 도드람 V리그 여자부 3라운드 한국도로공사와의 홈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대1(25-17, 23-25, 25-21, 25-15)로 승리했다. 지난 경기 패배를 3라운드 첫 경기에서 만회했다.



이날 주전 5명이 두자릿수 득점을 올렸다. 대체 외국인 선수로 두번째 경기를 소화한 헤일리가 18득점을 기록했고, 양효진 15점, 고예림과 정지윤 14점, 황민경 12점으로 고른 득점 분포를 보였다.

경기 후 이도희 감독은 "지난 GS칼텍스전보다 헤일리 컨디션이 올라온 것 같은 느낌이 들어서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있다. 1세트 이후 수비 리듬이 안나와서 상대에게 어려운 경기를 했는데, 그래도 선수들이 어려운 3세트를 잘 버텨줬기 때문에 4세트에서 좋은 경기를 한 것 같다"고 평가했다.

이날 오랜만에 선발로 출장한 정지윤의 활약에 대해서는 "역시 헤일리와 붙어가다보니 집중 마크를 덜받았고, 그래서 자기 역할을 충분히 해줬다. 원래도 자기 경기를 잘하는데, 지난 경기에서 백업으로 기용했더니 경기력이 너무 떨어졌다. 오늘 스타팅으로 내니 자신의 몫을 충분히 해냈다"고 칭찬했다.

최대 포인트는 헤일리에게 첫 경기보다 더 많은 공격 기회를 주는 것이었다. 세터 이다영과의 호흡도 첫 경기보다는 좋아졌고, 다른 선수들과의 손발도 점점 맞아가는 느낌이다.

이도희 감독은 "헤일리가 대체적으로 첫 경기보다 범실 없이 해줘서 긍정적이다. 이다영과 아직 구체적인 부분이 맞지 않아서 불안하다고 이야기했는데, 경기를 하면서 점점 맞춰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수원=나유리 기자 youll@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