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 KLPGA, 2년 만에 팀 LPGA 눌렀다…박인비 인비테이셔널 우승

2019-12-01 18:10:46

임희정

[스포츠조선 김진회 기자] 팀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가 2년 만에 박인비 인비테이셔널 우승을 차지했다.



팀 KLPGA는 1일 경주 블루원 디아너스 컨트리클럽(파72·6484야드)에서 열린 2019년 오렌지라이프 챔피언스트로피 박인비 인비테이셔널 마지막 날 싱글매치플레이서 7승1무4패를 기록, 미국 무대에서 활동하는 팀 LPGA를 꺾었다.

팀 KLPGA는 첫 날 포볼 3승1무2패, 둘째 날 포섬 3승2무1패에 이어 최종일 합계 13승4무6패로 우승을 차지했다. 최종승점은 15대9.

2017년 이후 2년 만에 우승컵을 들어 올린 팀 KLPGA는 이날 조정민 조아연 김지영 최헤진이 나란히 패배했지만, 김지현 장하나 박민지 김아림 박채윤 이다연 임희정이 각각 승리하면서 우승을 확정했다.

특히 신인 임희정과 박민지는 첫 날부터 3전 전승을 거둬 KLPGA 우승을 이끌었다. 김진회기자 manu35@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