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드레 감독 "ACL 실패 슬프지만, 1년 돌이키면 기쁘다"

2019-12-01 18:05:14



[대구=스포츠조선 김 용 기자] "1년을 돌이키면 기쁘다."



아쉽게 아시아챔피언스리그(ACL) 진출 티켓은 놓쳤지만, 시즌은 성공적이었다.

대구FC의 2019 시즌이 마무리 됐다. 대구는 1일 DGB대구은행파크에서 열린 FC서울과의 2019 하나원큐 K리그1 38라운드 경기에서 0대0으로 비겼다. 이 경기를 이겼어야 3위 서울을 넘어설 수 있었다. 하지만 나란히 승점 1점씩을 획득해 역전은 불가능했다. 3위까지 주어지는 ACL 티켓을 놓쳤다. 프로축구 역대 최초 2년 연속 ACL에 진출하는 시민구단 타이틀을 놓치고 말았다.

하지만 대구는 올시즌 흥행 돌풍의 중심에 섰다. 새 홈구장, 화끈한 경기력으로 팬들을 끌어모았다. 또 리그를 5위로 마무리 하며 사상 첫 상위 스플릿에 이름을 올렸다. ACL 진출 실패가 아쉽지만, 전체적으로 나쁘지 않은 시즌이었다.

안드레 감독은 경기 후 "승리밖에 생각하지 않았다. 그러기 위해서는 첫 번째 득점이 필요했다. 그래야 우리 장점을 살릴 수 있었다. 하지만 첫 번째 골이 나오지 않았다. 상대 수비가 단단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안드레 감독은 전체 시즌을 돌이키며 "3년 전 우리는 K리그2에 있었다. 작년에는 FA컵 우승을 했다. 올해는 조별리그에서 탈락했지만 한국과 대구를 대표해 ACL에서 부끄럽지 않은 경기를 했다. 올시즌 많은 대구팬들의 축구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다고 생각한다. 경기장에서 선수들이 좋은 모습을 보여줬다"고 말하며 "개인적으로 ACL에 진출하지 못한 건 슬프지만, 1년을 돌이키면 기쁘다"고 인터뷰를 마무리 지었다. 대구=김 용 기자 awesome@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