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명예 회복 이끈 박주영 "잘 마무리 돼 기쁘다"

2019-12-01 17:57:37



[대구=스포츠조선 김 용 기자] "내년 시즌을 위한 시작이다. 쉬는 것부터 잘 쉬어야 한다."



FC서울을 3위로 이끈 베테랑 박주영은, 끝이 아닌 또 다른 시작이라고 강조했다.

서울은 1일 DGB대구은행파크에서 열린 2019 하나원큐 K리그1 대구FC와의 38라운드 최종전에서 0대0으로 비겼다. 비기기만 해도 3위를 확정지으며 3년 만에 아시아챔피언스리그(ACL) 무대에 복귀할 수 있었던 서울은, 초반부터 강력한 수비를 바탕으로 대구의 거센 공세를 막아냈다. 그 결과 0대0 경기를 만들며 환호했다.

대구는 지난해 승강 플레이오프까지 떨어지는 수모를 겪었지만 ACL 진출로 어느정도 명예 회복에 성공했다. 박주영도 마지막 경기 역습 상황에서 열심히 뛰며 무승부에 공헌했다.

박주영은 경기 후 "굉장히 중요한 경기였다. 잘 마무리 돼 기쁘다"고 말하며 "최근 부진으로 분위기는 좋지 않았지만, 작년 승강 플레이오프도 경험했고 선수들의 경험도 많아 크게 걱정하지는 않았다. 할 수 있는 걸 하자고 강조했다"고 밝혔다.

박주영은 "개인적으로 압박은 없었다. 선수들끼리 해낼 수 있다고 얘기했다. 선수들이 간절하게 열심히 잘해줬다. 지난해 해보지 못했던 경험을 하며 개개인들이 느꼈을 것이다. 다시 위기를 맞이하면 안된다는 생각은 모두 같았다"고 말하며 "내년 시즌 다시 시작이다. 쉬는 것부터 잘 쉬고 동계 훈련도 잘해야 한다"며 긴장을 늦추지 않았다. 박주영은 ACL 복귀로 힘들어진 일정에 대해 "내년에는 젊은 선수들이 더 잘해줄 것으로 기대한다. 나는 경기 출전에 크게 개의치 않는다. 경기에 나갔을 때 잘할 생각만 하겠다"고 밝혔다.

대구=김 용 기자 awesome@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