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용수 감독 "올 한 해 힘겨웠던 레이스, 만감이 교차"

2019-12-01 17:49:42

2019 프로축구 K리그1 FC서울과 울산현대의 경기가 3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렸다. 서울 최용수 감독 상암=최문영 기자 deer@sportschosun.com /2019.11.03/

[대구=스포츠조선 김 용 기자] "만감이 교차한다."



FC서울 최용수 감독이 3위로 리그를 마치고, 아시아챔피언스리그(ACL) 진출 티켓을 거머쥔 소감을 밝혔다.

서울은 1일 DGB대구은행파크에서 열린 대구FC와의 2019 하나원큐 K리그1 38라운드 최종전에서 0대0 득점 없이 비겼다. 비기기만 해도 ACL 플레이오프 진출이 가능한 3위 확보가 가능했던 서울은 철저히 수비로 걸어잠그는 경기를 했고, 대구에 실점하지 않으며 원하던 바를 이뤘다.

지난해 강등 플레이오프까지 추락했던 서울은 이번 시즌 명예 회복을 노렸다. 시즌 초반 엄청난 상승세를 탔지만, 중반부터 주전급 선수들의 체력 저하와 부상 등이 이어지며 경기력이 떨어졌다. 대구전을 앞두고 파이널 라운드에서 1승도 거두지 못했다. 그러나 마지막 대구전에서 천신만고 끝에 무승부를 거두며 결국 3위라는 목표를 이뤘다.

최 감독은 경기 후 "올 한 해를 돌아보면 만감이 교차한다. 힘겨운 레이스를 했다. 한 시즌을 치르다보니 내 스스로 부족함을 보였다. 선수들에게 미안했다"고 말하며 "지난해 승강 플레이오프 힘들었을 때처럼 선수들이 하나로 뭉쳤다. 서울의 명예 회복에 앞장서줬다. ACL 플레이오프 등 내일부터 또 다른 숙제를 해야한다. 선수들은 큰 박수를 받아도 된다. 고맙다"고 말했다.

최 감독은 "올해 젊은 선수들이 잘해줬다. 우리 팀 미래 자산이다. 내년 시즌이 상당히 기대된다. 또, 플레이오프가 남아있지만 ACL은 맺힌 한이 있는 대회다. 방점을 찍는 게 내 소원"이라고 강조했다. 최 감독은 "리그와 ACL 병행은 쉽지 않다. 구단과 협의해 선수 보강부터 잘 할 것이다. 구단과 소통이 잘 되고 있다. 원만하게 협의를 해보겠다"고 설명했다.

최 감독은 마지막으로 "올해는 명예 회복이라는 생각만 했다. 선수들이 힘들었던 한 시즌을 머릿속에서 지우지 않았으면 한다. 내년은 더 도약할 수 있는 기회의 해로 삼았으면 한다. 홈이든, 원정이든 에너지를 주신 팬들께 감사하다"고 밝혔다.

대구=김 용 기자 awesome@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