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쉬운 역전패' KB손보 12연패...삼성화재 3위로 점프

2019-11-30 17:48:24

'2019-2020 V리그' 남자부 KB손해보험과 삼성화재의 경기가 30일 오후 경기도 의정부시 녹양동 의정부실내체육관에서 열렸다. 삼성화재 산탄젤로가 공격을 시도하고 있다. 의정부=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19.11.30/

[스포츠조선 노재형 기자] 삼성화재가 접전 끝에 승점 2점을 추가해 3위로 올라섰다.



삼성화재는 30일 의정부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19~2020 V리그 남자부 원정경기에서 KB손해보험과 5세트 듀스까지 가는 접전을 펼친 끝에 세트 스코어 3대2(31-29, 23-25, 19-25, 25-18, 19-17)로 승리했다. 삼성화재(7승6패)는 승점 2점을 추가해 22점을 마크하며 OK저축은행을 제치고 3위로 올라섰다.

반면 KB손보(1승12패)는 12연패의 늪에 빠졌다. KB손보는 3세트까지 2-1로 앞섰지만, 4세트를 쉽게 내준데 이어 5세트에서는 먼저 14점에 도달하고도 범실로 자멸하며 끝내 무릎을 꿇고 말았다. 삼성화재를 상대로는 4연패. KB손보는 승점 1점을 추가해 8점이 됐지만, 6위 한국전력에 5점차 뒤져 있다.

삼성화재는 1세트를 7차례 듀스 끝에 31-29로 따내고 기선을 잡았다. 송희채의 시간차 공격, 산탄젤로의 백어택이 호조를 보였고, 고준용과 이승현의 리시브가 빛을 발했다. KB손보는 세트 중반까지 열세를 보이다 먼저 24점을 채웠지만, 결국 범실로 듀스를 허용했다. KB손보는 1세트서만 11개의 범실을 기록했다.

그러나 KB손보는 2세트에서 7-4로 앞서다 상대에게 잇달아 득점을 허용해 동점을 내준 뒤 접전을 이어가다 22-22에서 한국민의 백어택, 김홍정의 블로킹과 속공으로 세트를 결정지으며 한 세트를 설욕했다.

3세트 들어 초반 고전하며 3-6으로 뒤지던 KB손보는 김학민 김정호 한국민 등의 잇달은 득점으로 8-8 동점을 만든 뒤 김학민의 오픈 공격, 박진우의 블로킹이 잇달아 터지면서 15-11로 점수차를 벌렸다. 4~5점차를 꾸준히 유지하던 KB손보는 결국 김학민의 오픈 공격과 황택의의 블로킹으로 세트를 가져오며 전세를 뒤집었다. 그러나 삼성화재는 4세트 들어 전열을 정비해 초반부터 안정된 리시브로 공격 기회를 늘려갔다. 백계중 송희채가 상대 스파이크를 받아내고 김형진의 감각적인 토스가 살아나면서 11-7로 리드를 잡았다. 세트 중반에는 송희채의 서브 에이스로 13-8로 점수차를 벌리며 분위기를 끌어왔다. KB손보는 한국민의 백어택, 김정호의 오픈 공격 등으로 추격전을 펼쳤지만 좀처럼 점수차를 좁히지 못했다.

5세트서도 접전이 이어졌다. KB손보는 코트를 바꾼 직후 산탄젤로의 스파이크를 김홍정이 막아내며 9-7로 점수차를 벌렸다. 그러나 1~2점차 리드를 이어가던 KB손보는 14-13으로 승리를 눈앞에 뒀지만, 김정호의 공격이 산탄젤로의 블로킹에 막혀 14-14가 됐다. 공방을 주고받던 경기는 토스 미스 등 KB손보의 실수로 삼성화재로 쏠렸다. 삼성화재는 17-17에서 손태훈의 오픈 공격으로 한 점을 리드한 뒤 상대 김학민의 리시브가 넘어온 것을 송희채가 그대로 내려 꽂아 승부를 결정지었다.노재형 기자 jhno@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