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세트 12점차 극복' 흥국생명, 인삼공사에 3대2 역전승...2위 도약

2019-11-30 18:44:49

사진제공=KOVO

[스포츠조선 노재형 기자] 흥국생명이 3라운드 첫 경기를 혈전 끝에 잡아내며 2위로 점프했다.



흥국생명은 30일 대전충무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19~2020 V리그 여자부 원정에서 KGC인삼공사에 세트 스코어 3대2(25-21, 18-25, 23-25, 25-23, 15-11)로 물리쳤다. 가까스로 승점 2점을 추가한 흥국생명(6승5패)은 승점 20점을 기록하며 현대건설(19점)을 제치고 2위로 올라섰다.

지난 24일 GS칼텍스를 3대2로 무찌르며 반전의 기회를 잡은 인삼공사는 27일 최하위 IBK기업은행을 꺾으며 상승세를 이어갔지만, 이날은 흥국생명의 막판 집중력에 밀리며 연승을 잇지 못했다.

흥국생명은 인삼공사(23개)보다 많은 28개의 범실을 범하며 초반 고전했지만, 4세트서 12점차의 열세를 극복하고 균형을 찾으면서 극적인 역전 드라마를 일궈냈다. 이재영은 30점을 올리며 승리의 주역이 됐고, 김미연(16점), 이주아(10점)도 힘을 보탰다. 반면 인삼공사는 4세트서 10여점차의 리드를 지키지 못한 게 뼈아팠다.

1-2로 열세에 몰린 흥국생명은 4세트 들어서도 상대 디우프, 최은지, 박은진에 맹공을 당하며 11-21까지 뒤져 패색이 짙었다. 그러나 세트 중반부터 리시브 안정을 되찾은 뒤 김미연의 연속 득점으로 추격 분위기를 띄웠고, 김다은이 득점을 보태 16-21까지 추격했다. 이어 상대의 범실과 김세영의 연이은 블로킹으로 2점차로 좁혔다. 흥국생명은 22-23에서 이재영의 연속 3득점으로 세트를 잡아내며 세트를 2-2로 균형을 맞췄다. 이재영은 4세트에서만 결정적인 순간 6점을 올렸다.

기세를 되살린 흥국생명은 5세트 초반 김다은의 오픈 공격과 서브 득점, 이재영의 오픈 공격으로 5-1로 달아나며 흐름을 완전히 가져왔다. 김미연의 득점으로 8-3으로 점수차를 벌린 뒤 코트를 바꾼 흥국생명은 김다은의 연타를 인삼공사 한송이가 받지 못해 10-5로 달아났다. 인삼공사는 11-12까지 추격하며 끈질김을 보였으나, 흥국생명은 이재영의 연속 득점, 김다은의 서브 에이스로 15점째를 따내며 2시간 30분에 걸친 혈전에 마침표를 찍었다. 노재형 기자 jhno@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