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전6기' BNK, 삼성생명 잡고 감격의 창단 첫승

2019-11-29 21:05:56

사진제공=WKBL

부산 BNK가 6경기 만에 창단 첫 승리를 거머쥐었다.



유영주 감독이 이끄는 부산 BNK는 29일 용인실내체육관에서 펼쳐진 용인 삼성생명과의 2019~2020 하나원큐 여자프로농구 원정 경기에서 83대72로 승리했다. 외국인 선수 다미리스 단타스가 최다인 20점을 몰아넣으며 공격을 이끌었다. 안혜지가 더블더블(14점-12어시스트)을 기록하며 힘을 보탰다. 진 안(12점) 노현지(11점) 구 슬(10점)도 각각 두 자릿수 득점을 기록했다.

'신생팀' BNK는 최악의 시간을 보냈다. 1라운드 5경기에서 전패하며 최하위에 머물렀다. 3주간의 A매치 휴식기는 보약이 됐다. 부상으로 이탈했던 진 안이 합류했다. 선수들도 손발을 맞추며 2라운드 반등을 노렸다.

확실히 달라진 모습을 보였다. BNK는 약점으로 꼽혔던 '2쿼터 침묵'을 깼다. 그동안 BNK는 외국인 선수 없이 국내 선수만 뛰는 2쿼터에 힘을 쓰지 못했다. 하지만 이날은 2쿼터에도 19점을 넣으며 팽팽한 분위기를 이어갔다.

치열한 대결 속 변수가 발생했다. 삼성생명의 외국인 선수 리네타 카이저가 발목 부상을 입었다. 김한별은 5반칙 퇴장으로 벤치로 물러났다. BNK는 상대가 혼란한 틈을 타 점수 차를 벌렸다. 마지막까지 집중력을 발휘한 BNK는 6경기 만에 창단 첫 승리를 챙겼다. 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