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현장분석]강팀에 강했던 다우디는 진화중, 경기 치를수록 더 강해진다

2019-11-28 21:11:51

2019-2020 프로배구 V리그 대한항공과 현대캐피탈의 경기가 28일 인천계양체육관에서 열렸다. 현대캐피탈 다우디가 대한항공 진상헌, 유광우의 블로킹 사이로 스파이크를 강타하고 있다. 인천=최문영 기자 deer@sportschosun.com /2019.11.28/

[인천=스포츠조선 김진회 기자] 유럽에 급파돼 10일간 체류하며 애써서 데려온 현대캐피탈의 대체 외국인 공격수 다우디 오켈로(24)는 지난 24일 OK저축은행전에서 인상적인 V리그 데뷔전을 치렀다. 양팀 최다인 22득점으로 팀 승리를 이끌었다.



그래도 보완해야 할 점은 뚜렷했다. 타점 높은 공격력에 비해 약한 서브를 비롯해 블로킹 스텝과 하이볼(이단연결) 결정력이 부족했다. 당시 1세트 이후 경기력이 떨어지는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다우디의 나이는 스물 넷밖에 되지 않았다. 농구선수에서 배구선수로 전향한지 5년밖에 되지 않았기 때문에 가능성은 무궁무진했다. 최태웅 현대캐피탈 감독은 "한 경기, 한 경기를 치를수록 기대를 더 하게 만들 선수"라며 엄지를 세웠다.

최 감독의 말대로 다우디는 V리그 두 번째 경기에서 성장한 모습을 보였다. 사실 다우디의 진정한 평가는 이날 경기에 달려있었다. 선두를 달리는 대한항공, '강팀'을 상대로 자신의 기량을 펼칠 수 있느냐가 관건이었다. 특히 아직 눈에 익숙하지 않은 팀을 상대하는 것도 다우디에겐 리스크였다. 최 감독은 "다우디의 개인적인 능력을 봤을 때 팀 전력 상승을 가져다 준 건 맞다. 다만 전체적인 경기흐름과 우리 팀 스타일을 읽으면서 적응할 시간은 필요할 것 같다"고 말했다.

최 감독의 우려는 기우였다. 다우디는 강팀에도 강했다. 다우디는 28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대한항공과의 2019~2020시즌 도드람 V리그 남자부 2라운드 원정경기에서 블로킹 3개를 포함해 양팀 최다인 25득점을 폭발시키며 팀의 3대0(25-23, 25-21, 27-25) 셧아웃 승리에 힘을 보탰다.

1세트에는 공격점유율이 54.55%였음에도 불구하고 66.67%의 높은 공격성공률을 보이며 8득점으로 기선제압을 하는데 견인했다. 다우디의 진가는 3세트에 나왔다. 12득점을 뿜어내며 자칫 분위기를 내줄 수 있었던 상황을 막아냈다. 특히 이날 서브 에이스를 한 개도 성공시키지 못했지만, 훈련을 통해 달라진 모습에 최 감독은 박수를 보내기도. 다우디의 맹활약도 좋았지만, 최 감독의 준비도 대한항공전 승리에 한 몫 했다. 이날 결전을 앞두고 박기원 대한항공 감독은 호기로웠다. "한 경기만으로 다우디를 모두 파악했다"며 다우디 공략에 자신감을 드러냈다. 그리고 현대캐피탈의 국대 센터라인 신영석-최민호를 극복하는 것에 대해서도 "우리도, 현대캐피탈도 속까지 다 아는 사이"라고 얘기했다. 그러나 최 감독의 전략이 박 감독의 여유를 뛰어넘었다. 최 감독은 최대한 상대 리시브를 흔들기 위해 강서브를 택했다. 적중했다. 서브 에이스는 1개차밖에 나지 않았지만, 리시브 효율에서 현대캐피탈(51.85%)이 대한항공(33.33%)을 압도했다. 다우디 공략에도 실패한 박 감독은 2018~2019시즌 5라운드 이후 라운드 전승을 노렸지만 뜻을 이루지 못했다. 인천=김진회기자 manu35@sportschosun.com



◇2019~2020시즌 도드람 V리그 전적(28일)

▶남자부

현대캐피탈(6승6패) 3-0 대한항공(9승3패)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