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재, 부진에도 우리는 우리...꾸역승으로 6연승

2019-11-28 20:47:52

아산 우리은행의 르샨다 그레이. 사진제공=WKBL

[부천=스포츠조선 김 용 기자] 어떻게 이겨도 1승은 1승.



아산 우리은행 위성우 감독, 속에서 천불이 났을 것이다. 그래도 승리를 챙기며 연승 기록을 6으로 늘렸다. 다시 단독 선두가 됐다.

우리은행은 28일 부천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9~2020 하나원큐 여자프로농구 부천 KEB하나은행전에서 68대60으로 신승했다. 개막전 패배 후 파죽의 6연승. 5승1패로 공동 1위이던 청주 KB스타즈를 2위로 밀어내고 다시 단독 1위가 됐다.

결과는 좋았지만, 과정은 힘겨웠다. 1쿼터 초반 10점 이상을 앞서며 경기를 쉽게 풀어나가는듯 했지만, 1쿼터 중반부터 전에 없었던 무기력한 모습을 보이며 상대에 추격을 허용했다. 양팀 모두 저조한 슛 성공률을 기록하며 전반은 박빙의 승부가 됐다.

3쿼터, 우리은행에 악재가 연이어 발생했다. 최근 물오른 기량을 보여주던 박지현이 2쿼터 중반부터 발을 절뚝이며 뛰지를 못했다. 3쿼터 17초만 뛰고 아예 벤치에 앉았다. 여기에 외국인 선수 르샨다 그레이가 억울할만한 스크린 파울 지적에, 연달아 개인 파울을 범하며 일찌감치 파울 트러블에 걸린 것. 또, 팀의 주포인 박혜진이 무거운 몸놀림을 보여준 것도 아쉬웠다. 박혜진은 3쿼터까지 6득점에 그쳤다.

그 사이 KEB하나은행이 힘을 냈다. 대어 우리은행을 잡기 위해 선수들이 이를 악물고 뛰었다. 4쿼터 역전에 성공했다. 하지만 앞서고 있는 상황 어이없는 패스 실책을 저지르고, 쉬운 3대1 속공 찬스를 놓치며 우리은행의 숨통을 완전히 끊지 못한 게 화근이 됐다. 경험 많은 우리은행 선수들은 이 틈을 놓치지 않았다. 그레이가 파울트러블에 걸렸음에도 4쿼터 골밑에서 소위 말하는 '미친' 활약을 선보였다. 잠잠하던 박혜진이 1점차 살얼음 리드를 깨는 결정적인 3점포를 작렬했다. 승부처, 위기 대처 상황에서 우리은행 선수들의 착실한 대처가 돋보였다.

그레이가 28득점 17리바운드로 팀을 위기에서 구해냈다. 김정은은 16득점을 기록했는데, 3쿼터까지 김정은이 버텨주지 못했다면 4쿼터 우리은행의 역전승도 없었다. KEB하나은행은 외국인 선수 마이샤가 25득점 12리바운드로 분전했지만, 팀 패배를 막지 못했다.

부천=김 용 기자 awesome@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