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현장리뷰]펠리페 앞에서 나경복 트리플크라운. 우리카드, 삼성화재에 3대0 승리.

2019-11-27 20:48:18

우리카드 노재욱 하현용 황경민이 삼성화재의 스파이크를 블로킹하고 있다. 사진제공=KOVO

[장충=스포츠조선 권인하 기자] 펠리페가 왔지만 필요가 없었다. 국내 선수들로도 충분히 이길 수 있었다.



우리카드가 삼성화재를 누르고 5연승을 달렸다.

우리카드는 27일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2019∼2020 도드람 V리그 삼성화재와의 홈경기서 세트스코어 3대0(25-17, 25-21, 25-18)으로 가볍게 제쳤다.

우리카드는 5연승을 달리며 9승째(3패)를 기록했다. 승점 24점으로 대한항공과 동률이 됐지만 세트 득실률에서 밀려 2위. 3연승과 함께 상위권 도약을 노렸던 삼성화재는 상승세가 꺾이며 6승6패로 4위를 유지했다.

이날 우리카드는 외국인 선수 펠리페를 초반 기용하지 않았다. 부상이 90% 정도는 좋아졌지만 연습 때 완벽한 리듬을 보여주지 못했다는 게 이유다. 우리카드 신영철 감독은 "세터 노재욱과 얘기를 했다. 펠리페가 그리 좋지 않아 국내 선수로 먼저 가는 게 좋겠다는 의견을 보여서 그렇게 하기로 했다"라고 밝혔다. 하지만 신 감독이 지난 22일 한국전력과의 경기에선 출전에 대한 의지를 보이지 않았던 펠리페를 아예 경기장에 데려오지도 않은 장면을 볼 때, 펠리페에게 '너 없어도 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한 것으로도 해석될 수 있었다.

삼성화재는 선발로 외국인 선수 산탄젤로를 기용했다. 아무래도 외국인 선수가 있는 삼성화재가 유리한 듯 했다. 하지만 결과는 달랐다. 우리카드는 강력한 스파이크 서브와 높이의 우위를 활용해 점수를 뽑아 나갔다. 이날 우리카드는 11개의 블로킹을 잡아냈지만 삼성화재는 3개에 그쳤다.

산탄젤로가 초반 우리카드의 블로킹에 막히자 1세트 중반엔 산탄젤로 대신 박철우가 라이트로 나섰다.

높은 우리카드의 블로킹 벽을 상대로 공격을 하다보니 삼성화재 쪽에서 범실이 더 많았다. 우리카드가 2개의 범실에 그쳤지만 삼성화재는 8개나 저질렀다. 25-17의 큰 차이로 우리카드가 기선을 잡았다.

2세트에서는 중반까지 1점차의 접전이 계속됐지만 후반으로 갈수록 우리카드로 기울어졌다. 15-15에서 나경복의 백어택에 이어 삼성화재 고준용의 네트터치로 2점차로 앞선 우리카드는 계속 2점차를 지켜나갔고, 22-20에서 박철우의 백어택이 아웃되며 3점차로 벌어졌다. 24-21에서는 한성정이 박철우의 백어택을 블로킹하며 25-21로 따냈다. 우리카드는 2세트에서 블로킹을 6개나 잡아내며 1개에 그친 우리카드에 확실한 우위를 보였다.

3세트도 같은 페이스였다. 삼성화재는 산탄젤로를 기용해 분위기를 바꿔보려했지만 이미 우리카드의 기세가 너무 올라간 상태였다. 10-9에서 우리카드는 한성정의 오픈공격, 나경복의 블로킹, 산탄젤로의 공격 범실 등으로 단숨에 4점을 뽑으며 승기를 잡았다.

우리카드 나경복은 백어택 3개, 블로킹 3개, 서브에이스 5개 등으로 트리플크라운을 달성하며 16득점을 기록해 팀 공격을 이끌었다. 황경민도 14점으로 뒤를 이었다. 장충=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2019~2020시즌 도드람 V리그 전적(27일)

▶남자부

우리카드(9승3패) 3-0 삼성화재(6승6패)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