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현장코멘트] 박미희 감독 "초반 서브 범실로 리듬 끊겼다"

2019-11-27 00:19:47

2019-2020 프로배구 V리그 흥국생명과 도로공사의 경기가 26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렸다. 흥국생명 박미희 감독이 선수들을 독려하고 있다. 인천=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19.11.26/

[인천=스포츠조선 선수민 기자] 흥국생명이 국내 선수들 맞대결에서 무릎을 꿇었다.



흥국생명은 26일 인천계양체육관에서 열린 2019~2020시즌 도드람 V리그 2라운드 한국도로공사와의 맞대결에서 세트스코어 1대3(19-25, 25-20, 23-25, 22-25)로 패했다. 도로공사는 외국인 선수 테일러가 빠지고도 2연승을 달렸다. 3승7패(승점 11점)로 4위가 됐다. 흥국생명은 5승5패로 3위에 머물렀다.

박미희 흥국생명 감독은 경기 후 "첫 세트에 미스가 너무 많아서 리듬을 빨리 가져오지 못했다. 그게 아쉬운 것 같다"면서 "서브에서 욕심을 너무 내지 않았나 싶다. 상승세에 있을 때 범실이 나오면서 리듬이 끊겼다. 서브 범실이 나오면 다른 선수에게도 이어지는 경향이 있다"고 말했다.

이재영은 이날 정상 컨디션이 아닌 듯 했다. 박 감독은 "우리 팀은 이재영이 안 좋을 때 다른 선수가 해줘야 하는 숙제를 안고 가고 있다. 어떤 팀이나 에이스의 역할은 15점만 했다고 해서 그만하라고 할 수는 없다. 그렇기 때문에 컨디션을 끌어 올려야 한다"고 했다.

신인 박현주는 이날 개인 최다인 10득점을 기록했다. 서브에이스 3개를 기록할 정도로 컨디션이 좋았다. 박 감독은 "경기를 이겼으면 조금 더 좋았을 텐데 아쉽다. 박현주는 출전 시간이 많아지고 있다. 실전에 강한 면이 있는 것 같다"면서 "프로에 적응하는 게 쉽지 않은데 빨리 적응하고 있다"고 칭찬했다.인천=선수민 기자 sunsoo@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