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현장코멘트] '첫 연승' 김종민 감독 "전새얀, 굉장히 잘해주고 있다"

2019-11-27 00:19:34

2019-2020 프로배구 V리그 흥국생명과 도로공사의 경기가 26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렸다. 도로공사 김종민 감독이 선수들을 독려하고 있다. 인천=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19.11.26/

[인천=스포츠조선 선수민 기자] 김종민 한국도로공사 감독은 연승에도 겸손했다.



도로공사는 26일 인천계양체육관에서 열린 2019~2020시즌 도드람 V리그 2라운드 흥국생명과의 맞대결에서 세트스코어 3대1(25-19, 20-25, 25-23, 25-22)로 이겼다. 도로공사는 외국인 선수 테일러가 빠지고도 2연승을 달렸다. 3승7패(승점 11점)로 4위가 됐다. 흥국생명은 5승5패로 3위에 머물렀다.

박정아가 23득점, 서브 에이스 3개로 맹활약했다. 테일러를 대신해 출전한 전새얀도 17득점으로 제 몫을 해줬다.

김 감독은 "초반에 서브가 들어가면서 상대 조직력을 와해시키고, 공격수들을 쫓아다니면서 방어했던 게 주효했다. (이)재영이의 수비 코스를 잡고 했지만, 확실히 잘 때리더라. 그 부분을 막는데 어려웠지만, 운이 좋았던 것 같다. 이재영의 컨디션이 조금 안 좋았던 것 같다. 그래서 경기를 조금이나마 쉽게 할 수 있었다"고 평가했다.

도로공사는 테일러가 빠진 상황에서도 2연승을 달렸다. 김 감독은 "분명 국내 선수들끼리 하면 조직력은 좋아진다. 언제까지 지속되느냐가 관건이라 생각한다. 박정아의 컨디션이 조금 올라올 것처럼 보이다가 오늘 그렇게 좋지는 않았다. 공격 리듬이 잘 안 맞는 것 같아서 그 부분을 체크하려고 한다"고 했다.

이날 전새얀은 외국인 선수의 빈자리를 잘 메웠다. 김 감독은 "새얀이가 리시브와 공격에서 잘 버텨주고 있다. 코트에 들어가서 자신 있게 해줄 수 있는 선수를 우선적으로 투입하고 있다. 그나마 새얀이가 자기 역할을 잘 할 것 같았다. 굉장히 잘해주고 있다"고 칭찬했다.인천=선수민 기자 sunsoo@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