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현장코멘트]삼성화재 신진식 감독 "완패다. 이긴게 하나도 없었다."

2019-11-27 21:12:28

삼성화재 신진식 감독이 27일 우리카드전서 경기가 잘 풀리지 않자 어두운 표정으로 경기를 지켜보고 있다. 사진제공=KOVO

[장충=스포츠조선 권인하 기자]"완패다."



삼성화재가 우리카드의 벽을 뚫지 못했다. 삼성화재는 27일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2019∼2020 도드람 V리그 우리카드와의 원정경기서 0대3으로 패했다. 상대의 강한 서브와 높은 블로킹에 속수무책으로 당했다.

2연승을 달리던 삼성화재는 상승세가 꺾였다. 6승6패로 4위에 머물렀다.

삼성화재 신진식 감독은 경기 후 "완패다. 이긴 게 하나도 없다. 상대 집중력이 좋았고 1세트 흐름 하나 뺏기고 나니 그 다음 가져오지 못한 게 패인이다"라고 어두운 표정으로 말했다.

이날 삼성화재는 범실이 23개로 우리카드의 12개보다 2배 가까이 많았다. 상대의 강서브에 리시브가 제대로 되지 않았고 그러다보니 공격도 단조로울 수밖에 없었다. 상대의 강서브에 대해 신 감독은 "세계 배구나 우리나라 배구 모두 추세가 그렇다"며 "라인 쪽으로 서브가 들어오면 잡기 힘들다. 리시브 라인이 무너졌다"라고 말했다. 장충=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