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현장코멘트]5연승 신영철 감독 "펠리페가 해줘야할 부분이 있다."

2019-11-27 21:06:22

우리카드 신영철 감독이 27일 삼성화재전서 경기중 선수들에게 작전지시를 하고 있다. 사진제공=KOVO

[장충=스포츠조선 권인하 기자]"펠리페도 필요한 선수다. 강팀과의 경기에서 해줘야할 부분이 있다."



우리카드가 파죽의 5연승을 달렸다. 우리카드는 27일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2019∼2020 도드람 V리그 삼성화재와의 홈경기서 3대0으로 승리해 5연승을 달렸다. 5연승은 지난시즌에 이어 팀 최다연승 타이기록이다.

특히 고무적인 부분은 외국인 선수 펠리페가 부상으로 빠진 4경기를 모두 이겼다는 점이다. 펠리페는 이날 경기 출전을 준비했으나 아직 리듬이 좋지 않다는 판단에 선발에서 빠졌고, 국내 선수들의 맹활약으로 한번도 출전하지 않았다.

신 감독은 최근의 상승세에 대해 "우리 선수들이 기술이나 게임 푸는 능력이 좋아졌고, 범실이 많이 줄어들었다. 서브에서 범실이 줄어드니 상대가 그만큼 힘들지 않았나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펠리페에 대해 신 감독은 "오늘 블로킹을 시키려고 준비는 했었다"라고 했다. 펠리페 없이 계속 승리를 하다보면 펠리페도 조급해질 가능성이 있다. 신 감독도 "그럴 수 있다"면서 "얘기를 통해 이겨낼 수 있는 방법을 찾아야겠다"라고 했다.

그렇다고 펠리페 없이 경기를 하겠다는 뜻은 아니다. 분명히 펠리페가 필요할 때가 있다고 했다. 신 감독은 "앞으로 현대캐파탈이나 대한항공전엔 외국인 선수가 해줘야할 부분이 있다. 외국인 선수가 그런 부분을 채워주면 좀 더 탄탄한 팀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라고 펠리페의 활약을 기대했다. 장충=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