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말라야 16좌 완등'엄홍길 대장, 대한민국 스포츠영웅 헌액

2019-11-26 17:27:39

엄홍길에게 머플러 둘러주는 박상원<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스포츠조선 전영지 기자]'세계 최초 히말라야 16좌 완등'에 빛나는 산악인 엄홍길 대장(59)이 26일 오후 3시 서울 송파구 올림픽파크텔에서 열린 '2019 대한민국 스포츠 영웅 헌액식'에서 스포츠영웅의 영예를 안았다.



엄 대장은 1988년 히말라야 에베레스트 등정 및 2000년 히말라야 8000m 14좌 완등에 이어 2004년 얄룽캉봉, 2007년 로체샤르에 올라 세계 최초로 16좌를 완등했다. 대한체육회는 "엄홍길 대장의 도전 정신이 전국민에게 희망을 준 점을 높이 평가해 '2019 대한민국 스포츠영웅'으로 선정한다"고 밝혔다. 이날 헌액식에는 이기흥 대한체육회장, 강태선 블랙야크 회장, 탤런트 박상원씨 등이 자리해 엄 대장의 위업을 기렸다.

한편 역대 대한민국 스포츠 영웅 선정자는 2011년 고 손기정(육상), 고 김성집(역도), 2013년 고 서윤복(육상), 2014년 고 민관식(스포츠행정), 장창선(레슬링), 2015년 양정모(레슬링), 박신자(농구), 고 김운용(스포츠행정), 2016년 김연아(피겨스케이팅), 2017년 차범근(축구), 2018년 고 김일(프로레슬링), 김진호(양궁) 등 12명이다. 전영지 기자 sky4us@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