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현장코멘트]'3연패 탈출' 한국전력 장병철 감독 "선수들, 고비마다 잘 풀어갔다"

2019-11-26 21:22:49

◇사진제공=KOVO

[수원=스포츠조선 박상경 기자]3연패 탈출에 성공한 한국전력 장병철 감독은 선수들의 활약상을 칭찬했다.



한국전력은 26일 수원실내체육관에서 펼쳐진 KB손해보험과의 2019~2020 도드람 V리그 남자부 2라운드 홈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대1(20-25, 25-21, 25-17, 25-23)로 이겼다. 최근 3연패 중이었던 한국전력은 이날 1세트를 내주면서 어렵게 시작했으나, 주포 가빈이 시즌 최다인 39득점으로 공격을 이끌면서 승부를 뒤집었다.

장 감독은 경기 후 "첫 세트에서 심리적인 불안이 두 팀 모두에게 있었다. 극복하지 못하면서 첫 세트를 빼앗겼지만, 고비 때마다 선수들이 잘 풀어나간게 승리 요인"이라고 말했다. 이어 "4세트에서도 고비가 왔지만 선수들이 잘 풀어갔다"고 칭찬했다. 이날 투입한 장준호의 활약에 대해선 "센터 불안을 해결해줬다고 본다. 앞으로도 좋은 활약을 보여줄 것"이라고 호평했다. 구본승에 대해선 "다소 기복이 있기는 하지만, 오늘과 같은 활약을 보여준다면 우리 팀에서 충분히 한 자리를 차지할 수 있다고 본다"고 내다봤다.

장 감독은 다가오는 OK저축은행전을 앞두고 "우리 팀의 레프트 블로킹이 약하다보니, 상대 라이트 공격 성공률이 올라가는 경향이 있다. 잘 저지하고 리시브에서 잘 버텨준다면 좋은 결과가 따라올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수원=박상경 기자 ppar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