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알코올 지방간`이 당뇨병 일으키는 메커니즘 규명"

2019-11-18 13:37:14

[국민건강보험공단 제공]

서울특별시보라매병원 소화기내과 김 원 교수와 서울대 약학대학 김상건 교수 공동 연구팀은 '비알코올 지방간'이 당뇨병 발생으로 이어지는 메커니즘을 규명했다고 18일 밝혔다.



이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사이언스 중개의학'(Science Translational Medicine) 최근호에 발표됐다.

비알코올 지방간은 음주와 무관하게 과도한 음식 섭취, 운동 부족, 유전적 원인 등으로 간 내부에 지방이 과도하게 축적된 상태를 말한다. 식습관이 점차 서구화되면서 유병률이 빠르게 증가하는 추세다.

연구팀은 비만을 유도한 실험 쥐의 간 조직을 추출해 조직검사를 하는 한편 비알코올 지방간으로 진단된 환자 31명의 혈액을 분석했다.

그 결과, 비알코올 지방간이 있으면 간 내 신호전달 물질인 'Gα13 유전자'의 발현이 감소하면서 체내 인슐린 저항성이 크게 악화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Gα13 유전자의 발현 감소는 대사장애를 유발하는 'ITIH1 단백 물질'의 간 내 분비를 최대 5배까지 증가시키는 것으로 분석됐다. 김 원 교수는 "체내 혈당을 조절하는 간에 과도한 지방이 축적될 경우 신호전달 유전자의 발현이 저하되고, 대사장애를 유발하는 단백 물질의 분비를 증가시켜 당뇨병 발병 위험이 커지는 것으로 보인다"면서 "해당 단백질 분비를 억제하는 중화항체 요법 등을 적용하면 당뇨병을 치료하는 새로운 치료 전략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bio@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