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암수술 후 골다공증 막으려면 치료제 조기 투여해야"

2019-11-14 11:35:52

(서울=연합뉴스) 서울성모병원은 위절제술을 받은 위암환자를 대상으로 골다골증치료제의 조기 투여 효과를 분석한 결과 약제 투여군이 대조군에 비해 모든 측정 부위의 골소실이 의미있게 감소했다고 14일 밝혔다. 2019.11.14 [서울성모병원 제공]

위암 환자는 위절제술을 받은 후 골다공증을 앓기 쉽지만 골다공증치료제를 조기에 투여하면 이를 예방할 수 있다는 국내 연구 결과가 나왔다.



서울성모병원 내분비내과 하정훈 교수, 여의도성모병원 백기현 교수 연구팀은 위절제술을 받은 위암 환자 107명을 대상으로 골다골증치료제의 조기 투여 효과를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4일 밝혔다.

연구팀은 위암환자를 대상으로 수술 1주일 후부터 골다공증치료제 비스포스포네이트와 칼슘, 비타민D를 동시에 투여한 그룹과 칼슘, 비타민D만 투여한 그룹을 무작위로 선별해 비교했다.

그 결과 골다공증치료제를 함께 투여한 그룹에서 수술 후 1년간 골소실이 억제된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의 척추와 대퇴골의 골밀도를 12개월 동안 측정한 결과, 골다공증치료제를 복용한 군에서 골밀도의 감소가 억제됐고, 치료효과가 있을 경우 줄어드는 골표지자도 의미 있게 감소했다.

하 교수는 "이 연구를 통해 위암수술 환자에게 비스포스포네이트를 적극적으로 투여하면 이차성 골다공증을 예방할 수 있다는 보다 명확한 근거가 마련됐다"며 "골다공증치료제를 수술 후 조기에 투여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뼈'(BONE) 11월 6일자 온라인판에 게재됐다.

aeran@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