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④] 김민재 "'낭만닥터 김사부2' 무조건 하고 싶었던 작품"

2019-11-11 11:04:34

사진=냠냠엔터테인먼트 제공

[스포츠조선 문지연 기자] 배우 김민재(24)가 '낭만닥터 김사부2'에 대한 기대를 드러냈다.



김민재는 2015년 Mnet 뮤직드라마 '칠전팔기 구해라'로 데뷔해 KBS2 '프로듀사'(2015), tvN '두번째 스무살'(2015), 온스타일 '처음이라서'(2015) 등에 꾸준히 출연,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찍었다. 또 SBS '낭만닥터 김사부'(2016)에서 박은탁 역으로 출연했고, 방영을 앞두고 있는 '낭만닥터 김사부2'에도 출연하며 시청자들의 기대를 끌어올리는 중이다. 뿐만 아니라 SBS '당신이 잠든 사이에'(2017)출연했고 MBC '위대한 유혹자'(2018)에서는 주연 에 도전한 바 있다.

최근 종영한 JTBC 월화드라마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김이랑 극본, 김가람 연출)에서 마훈 역으로 주인공에 도전해 극을 성공적으로 이끌었다. '꽃파당'은 조선 최고의 매파당 '꽃파당'이 왕의 첫사랑이자 조선에서 가장 천한 여인 개똥을 가장 귀한 여인으로 만들려는 조선 혼담 대 사기극을 그린 드라마, 김민재가 연기한 마훈은 조선 최고의 매파로, 개똥(공승연)과의 해피엔딩을 맞으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또 '꽃파당'은 최고 시청률 4.3%(닐슨코리아, 유료가구, 전국기준)을 기록하며 종영했다.

김민재는 11일 오전 서울 강남구 한 카페에서 종영인터뷰를 진행했다. 김민재는 '꽃파당'을 마친 뒤 곧바로 '낭만닥터 김사부2'로 돌아간다. '낭만닥터 김사부'에 대해 김민재는 "너무 좋았다. 많은 것을 배웠고 많은 스태프, 배우들과 연기하는 것이 재미있었고, 너무 좋았다. 시즌2도 거의 다 똑같고 밖에서 외부의 일을 하다가 집으로 돌아온 느낌인 거 같다. 그래서 다시 돌아올 수 있어서 좋았고, 행복하게 찍고 있다. 체력적으로도 많이 관리를 하고 있다. 지금은 괜찮지만 후반부로 가면 저희가 수술신도 많으니 에너지를 쏟으려면 지금 시간이 있을 때 많이 관리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이어 김민재는 "'낭만닥터 김사부'는 저한테는 배우의 인생에 있을 좌지우지하는 작품이다. '나도 나중에 시간이 지나면 저 사람처럼 돼야지'라는 선배들이 계셨다. 한석규 선배님이 그렇다. 정말 사부님같은 느낌이다. '나도 나중에 저렇게 하고 싶다'는 생각이 든다. 당연히 연기는 너무나 멋있으시지만, 대장으로서의 느낌이나 인자함 그리고 배려, 유머러스함이 멋있게 느껴졌던 것 같다. 또 현장에는 디테일한 것들을 다 총괄하는 감독님이 계시고 희열을 느낄 수 있는 작가님이 계셨다. 한 마음 한 뜻으로 움직이는 스태프들이 있는 현장이다. 잊을 수 없는 현장이라 '낭만닥터 김사부'가 시즌2가 할 것 같다는 얘기를 들었을 때 '무조건 하고 싶다'는 생각 뿐이었다. 근데 밖에서 일을 하고 많이 배우고 합류를 할 수 있게 됐다는 얘기를 들었을 때 행복했다. 지금도 너무 행복하게 찍고 있다"고 밝혔다.

김민재는 시즌1과 같은 캐릭터인 간호사로 변한다. 그는 "3년 전과 지금의 저는 외모적으로도 많이 변했고, 그때는 몰랐던 것들을 많이 배우고 호흡을 맞추려고 하니까 사뭇 다른 느낌이었던 것 같다. 이런 생각도 많이 든다. '내가 시즌2에서 어떻게 조금 더 잘 해서 힘을 실을 수 있을까. 내 에너지를 어떻게 잘 실을 수 있을까'하는 생각이 있었다. 스태프들까지도 에너지를 실으면서 신을 찍었던 것들이 그대로 나오더라. 그래서 이번에도 힘을 잘 실어보고 싶었다. 배운 것들을 토대로 한 번 더 잘 해보고 싶은 마음이 있었다"고 밝혔다.

김민재는 '꽃파당'을 마친 뒤 곧바로 '낭만닥터 김사부2'에 참여하며 시청자들을 만난다. '낭만닥터 김사부2'는 내년 1월 방송되며 시즌1을 장식한 한석규와 새 인물 이성경, 안효섭이 합류했다.

문지연 기자 lunamoo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